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제 대안학교 교장이 중·고교 합격자 6명 '바꿔치기'(종합)

전북교육청, 지평선중·고 성적 조작 사실 확인…파면 요구

(전주·김제=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 김제에 있는 대안학교인 지평선 중·고교가 합격자를 바꿔치기했다는 의혹이 사실로 확인됐다.

전북도교육청은 "지평선중·고에 대한 감사 결과 2015·2016학년도 신입생 선발 과정에서 중학교와 고등학교 입학생 3명씩 모두 6명의 성적이 조작된 사실이 드러났다"고 27일 밝혔다.

김제 대안학교 교장이 중·고교 합격자 6명 '바꿔치기'(종합) - 1

이 학교는 임의로 운영하는 '사정회'를 통해 2015년 10월 중학교 합격자를 선정했는데 이 과정에서 A 교장이 불합격자인 학생 3명을 합격자로 변경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이 학교 교무부는 입학 지원자들의 면접과 토론 점수를 조작하는 방법으로 불합격자 3명을 합격자로 뒤바꿨다.

고교 교장이기도 한 A씨는 작년에는 고등학교 합격자 선정 과정에서 사정회를 열고 3명의 성적 조작을 지시했다.

학교 측은 면접 점수 등을 조작해 1명은 합격자로, 2명은 예비 합격자로 각각 처리했다.

미등록자가 없어 예비 합격자 2명은 입학하지는 못했다.

A 교장은 '사정회는 합의 기구로, 입학 전형위원들이 지원자들의 점수를 임의로 조정할 수 있다'는 주장을 폈다.

전북교육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북교육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전북교육청은 "교장의 주장이 인정되려면 사정회의 권한과 역할, 기능을 정의하는 규정이 있어야 하고 이 내용을 입학전형 요강에 넣어 교육청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며 "이런 과정이 전혀 없었던 만큼 사정회는 입학 지원자들의 점수를 조정 또는 수정할 자격과 권한이 없다"고 밝혔다.

전북교육청은 이어 "불합격자를 합격자 또는 예비 합격자로 변경한 것은 입학전형의 공정성을 훼손하고 중·고입 전형 기본계획을 위반한 처사"라고 지적하고 지평선학교에 A 교장의 파면을 요구했다.

성적 조작은 고발 대상이지만 이미 경찰이 수사에 착수한 상태여서 별도의 조치는 하지 않기로 했다.

A 교장은 합격자 바꿔치기를 한 이유에 대해 '기억이 없다. 모르겠다'고 답변했으며, 경찰 조사를 통해 밝혀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북교육청은 덧붙였다.

빈교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빈교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북교육청은 작년 12월 지평선학교의 입시 비리 의혹이 제기된 직후 감사에 들어가 최근 이를 마무리했다.

한편 이 학교는 교사들에게 법인 후원금과 떡값을 요구하고 무더기 사표 제출을 강요했다는 의혹도 제기돼 경찰이 함께 수사하고 있다.

앞서 도내 한 시민단체는 지평선학교가 2013년부터 25명의 교사에게 월 5만원씩, 1억여원의 법인 후원금을 납부하도록 하고 2010년부터 모두 5천만원을 걷어 설날과 추석, 스승의 날에 이사장과 교장 등에게 전달했다고 폭로했다.

또 학생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이유 등으로 9명의 교사에게 사직서 제출을 종용해 결국 3명이 그만뒀으며 이를 거부한 교사는 징계위원회에 회부했다면서 철저한 감사를 촉구했다.

doin1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5: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