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대북제재 동참에 북중접경 中단둥 교역 직격탄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북한 핵실험 등에 따른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에 중국이 동참하면서 북중접경인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의 교역이 직격탄을 맞은 것으로 나타났다.

홍콩 홍황망(鳳凰網)은 27일 "중조(中朝·중국과 북한) 간 수출입의 대부분을 차지하던 랴오닝 단둥의 교역이 지난 19일 중국의 조선 석탄 수입 중지 이후 큰 타격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는 작년 두 차례의 북한 핵실험에 따른 유엔 대북제재에 중국이 가세한 이후 북중교역이 줄곧 감소한데다 석탄 수입 중지가 다른 교역에도 악재로 작용한 탓이라고 신문은 풀이했다.

봉황망은 중국의 대북제재 이행으로 인해 1차적으로 북한이 영향을 받았으나 2차적으로 단둥의 크고 작은 기업들이 적잖은 영향을 받고 있다고 현지 상황을 전했다.

업종별로는 철강, 광업 등이 가장 큰 타격을 받았으며, 여행·관광업도 악영향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압록강변에 위치한 기념품 상점에서는 관광객들이 감소한 탓에 조선(북한) 기념품들이 전혀 팔리지 않아 상인들이 애를 태우고 있다고 봉황망은 밝혔다.

단둥의 한 상인은 "(중국의 대북제재가) 큰 규모의 무역회사에 영향을 미치면서 이들 기업이 감원에 나서는 등 기업 운영에 타격을 받았다"며 "(북한과 거래를 해온) 소규모 무역업체들도 모두 영향을 받았다"고 말했다.

뤼차오(呂超) 랴오닝(遼寧)성 사회과학원 한반도연구센터 연구원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결의 이행을 위해 중국이 매우 큰 경제적 희생을 치르고 있다"며 "조중 간 무역거점인 단둥지역의 피해가 더욱 클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중국은 작년 4월과 11월 북한의 4,5차 핵실험을 응징하기 위한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2270호, 2321호에 포함된 광물에 대해 북한과의 수출입을 금지하는 등 대북제재 결의의 철저한 이행에 나섰으며, 지난 19일에는 북한산 석탄 수입 중지를 전격 시행했다.

realis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3: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