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검연장 불허에 재계 '안도'…"경영전념·검찰수사 주시"


특검연장 불허에 재계 '안도'…"경영전념·검찰수사 주시"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재계팀 = 황교안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27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 기간 연장 요청을 승인하지 않기로 함에 따라 그간 특검 수사로 움츠렸던 재계도 한숨 돌리며 본격적으로 경영 활동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그동안 특검 수사 대상에 오른 기업은 물론 그렇지 않은 기업도 공격적으로 사업 계획을 추진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며 "불확실성이 어느 정도 걷힘에 따라 각 기업은 정상적인 경영 활동을 재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특검 수사가 끝나더라도 검찰 수사는 계속되기 때문에 재계는 수사 범위 확대 등에 대한 동향은 여전히 주시해 나갈 것으로 보인다.

특검 수사가 연장될 경우 다음 타깃이 될 것으로 거론된 SK, 롯데, CJ, 포스코[005490] 등은 공식적인 코멘트는 자제하고 있다.

하지만 내부적으로 이제 경영 활동을 본격적으로 재개할 수 있다고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간 SK와 CJ는 각각 최태원 회장과 이재현 회장의 사면을 바라고 자금을 제공하거나 정부 시책에 적극적으로 협조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특히 SK는 최태원 회장이 출국 금지되면서 최근 경영 행보에 상당한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각국 재계 유력 인사가 모이는 다보스포럼에 불참한 것은 물론 중국 화학사 상하이세코 지분 인수 추진 등 중국 사업에서도 차질이 빚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들어 대규모 투자와 인수·합병(M&A)을 진행하고 있는 최 회장으로서는 최순실 게이트 리스크에 발목이 잡힌 셈이다.

CJ그룹도 이 같은 대내외 불확실성 때문에 수개월째 경영이 사실상 '올스톱' 상태였다.

CJ는 특검 수사가 이처럼 마무리 국면에 접어든 데다 경영 차질이 더 길어지면 곤란하다는 판단에 이 회장 복귀를 포함한 경영정상화에 본격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CJ그룹 관계자는 "오는 3월부터는 인사와 조직개편, 투자와 고용 등 경영정상화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밝혔다.

롯데는 최 씨 측 재단에 70억원을 추가로 송금했다가 검찰의 압수수색 직전에 돌려받아 면세점 사업 등 현안에서 선처를 바라고 자금을 제공한 게 아니냐는 의심을 샀다.

포스코는 최순실 씨 측이 임원 인사 등 여러 이권에 개입한 정황이 불거지면서 특검 수사 대상에 오른 바 있다.

한 대기업 관계자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기업이 더욱 투명하고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특검 수사가 마무리되는 만큼 총수들에 대한 출국금지도 풀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2: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