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상케이블카 사업 놓고 목포 시민사회단체 찬반 엇갈려

"목포경제 재도약 발판" vs "유달산 환경훼손 우려"

(목포=연합뉴스) 박성우 기자 = 해상케이블카 사업에 대한 목포 시민사회단체들의 입장이 찬반으로 갈리고 있다.

현안을 놓고 나타나는 이같은 분열양상이 지역 발전에 큰 장애가 되는 만큼 사업주체를 중심으로 적극적인 소통과 조정의 역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27일 목포 사회단체 등에 따르면 이 지역 86개 단체가 가입한 목포해상케이블카 범시민 추진위는 "목포 경제 재도약의 발판이 될 것"이라며 케이블카 사업을 지지했다.

추진위는 "지역경제가 갈수록 심한 침체에 빠져들고 있는 이 상황에서 해상케이블카 사업은 목포관광산업의 마중물 역할이 기대된다"고 주장했다.

추진위에 가입한 목포발전협의회의 김윤철(64) 공동대표는 "목포 경제를 살리기 위한 최선의 방안"이라며 적극적인 찬성의사를 밝혔다.

일부 지역 사회단체의 케이블카 사업 반대에 대해 김 대표는 "대안 제시도 없이 목포 발전의 발목을 잡고 있는데, 반대에 앞서 목포가 먹고 살 수 있는 해법을 내놓으라"고 말했다.

86개 단체에는 목포발전협의회 외에 NGO환경보호국민운동목포지회, 삼학도보전회, 목포전통시장상인연합회 등이 포함됐다.

반면 목포해상케이블카 저지범시민대책위는 "유달산 경관이 훼손될 우려가 있다"며 사업 전면 백지화를 요구하고 있다.

대책위 소속 단체로는 목포환경운동연합, 목포경실련, 목포문화연대, 목포 YMCA·YWCA 등 25개 단체가 있다.

대책위는 지난 21일 목포시청 현관에서 케이블카 사업 항의 집회를 열기도 했다.

목포환경운동연합 임경숙 사무국장은 "환경당국도 유달산 주변 법정보호종인 붉은배새매, 황조롱이를 비롯해 휘귀식물인 지네발란, 왕자귀나무 등의 보존을 크게 염려하고 있다"며 환경훼손을 걱정했다.

지역 시민단체의 입장이 갈리면서 양측이 충돌하는 모습으로 비치는 것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목포도시재생총괄코디를 맡은 목포대 강봉룡 교수는 "사안의 성격상 어느 쪽도 양보할 입장이 아니어서 안타깝다"며 "사업 추진 주체들이 적극적으로 조정자 역할을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최근 여론조사에서 72%의 시민이 케이블카 사업을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사업 추진과정에도 반대 측이 우려하는 유달산 등 환경훼손을 최소화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목포시는 유달산-고하도를 잇는 총연장 3.23㎞ 규모의 해상케이블카 건설을 추진 중이다.

510억원이 투입되는 민자사업으로 다음달 환경부 영향평가를 통과할 경우 오는 6월 착공, 2018년 완공 예정이다.

유달산-고하도 잇는 목포해상케이블카(조감도)
유달산-고하도 잇는 목포해상케이블카(조감도) [목포시 제공=연합뉴스]

3pedcrow@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5: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