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풍자로 가득찬 아카데미 시상식…"역사상 가장 정치적"

키멀 "인종차별 논란 없앤 트럼프 감사…우린 트윗 공격받게 될것"
스타들, '반이민 저항 상징' 파란리본 달고 레드카펫 등장
[그래픽] 영화 '문라이트' 제 89회 아카데미상 작품상 등 3관왕
[그래픽] 영화 '문라이트' 제 89회 아카데미상 작품상 등 3관왕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26일(현지시간) 저녁 막을 올린 제89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이 거침없는 정치적 목소리로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ABC 방송 영화평론가인 피터 트래버스가 시상식 직전 올해가 "아카데미 역사상 가장 정치적인 해가 될 것"이라고 예견했던 그대로다.

올해 처음으로 아카데미 시상식 진행을 맡은 코미디언 지미 키멀은 이날 시상식 막이 오르자마자 풍자로 포문을 열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께 감사드린다. 작년에 오스카상이 인종차별적으로 보였던 것 기억하느냐? 그게 올해는 사라졌다"고 말했다.

지난해 '유색인종 차별' 논란을 겪었던 아카데미가 올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덕에 오히려 '차별 반대'의 목소리를 대표하게 됐다는 뼈 있는 농담이다.

키멀 [AP=연합뉴스]
키멀 [AP=연합뉴스]

키멀은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메릴 스트리프가 트럼프 대통령을 공격했다가 "과대평가된 배우"라는 역공을 당했던 일도 끄집어냈다.

그는 "한 여배우는 과대평가된 연기로 오랜 세월 건재하다. 그녀는 올해까지 20차례나 오스카상 후보로 지명됐다. 우리는 올해도 습관적으로 그녀의 이름을 적었다"고 말해 큰 웃음을 끌어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일상이 된 새벽 트윗과 관련해서는 "여러분 일부는 오늘 무대에 올라 미국 대통령이 새벽 5시 장운동을 할 시간에 트윗으로 반응하게 될 연설을 하게 될 것"이라고 농담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스트리프를 향해 했듯이 할리우드 스타들을 향해 '트윗 반격'에 나설지는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주목되는 또 하나의 요소다.

키멀은 트럼프 대통령이 '주류 언론과의 전쟁'을 벌이는 부분도 꼬집어 "CNN이나 뉴욕타임스, 로스앤젤레스타임스, 그밖에 타임스로 끝나는 매체에서 온 기자들은 나가 달라. 우리는 가짜뉴스를 참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날 시상식 레드카펫에서도 의상과 패션을 통한 정치적 목소리가 나왔다.

여러 스타가 반이민 행정명령에 항의해 법정 투쟁을 불사한 미국시민자유연맹(ACLU)을 지지하는 상징인 파란 리본을 달고 등장한 것.

'러빙'으로 오스카 여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루스 네가는 빨간 드레스에 파란 리본을 착용해 시선을 집중시키면서 "그들은 일종의 감시자로 우리 사회에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뮤지컬 '해밀턴' 창작자이며 애니메이션 '모아나'로 주제가상 후보에 오른 린 마누엘 미란다, 톱모델 칼리 클로스도 파란 리본을 달았고 '문라이트'를 연출해 감독상 후보에 오른 배리 젱킨스 감독 역시 파란 리본을 달 계획이었지만 이 리본을 잃어버렸다고 레드카펫 인터뷰에서 공개했다.

이와 함께 2011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스트리트 스타일'의 영상에 등장했고 미셸 오바마 여사,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2013년에서 한 역할을 맡았던 사례를 떠올리면 올해 시상식에서도 정치인이 '카메오'로 등장할 가능성도 있다.

파란 리본 달고 나온 네가 [AP=연합뉴스]
파란 리본 달고 나온 네가 [AP=연합뉴스]

cheror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1: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