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북 동해안 국가지질공원 현장실사…"4월 인증 기대"

경주 양남 주상절리 [연합뉴스 자료 사진]
경주 양남 주상절리 [연합뉴스 자료 사진]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환경부가 오는 4월 경북 동해안 국가지질공원 인증 여부 결정을 앞두고 27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현장실사를 한다.

경북도에 따르면 환경부 실사단이 포항, 경주, 영덕, 울진 동해안 4개 시·군 국가지질공원 인증 대상을 답사한다.

환경부 지질공원위원회가 지난해 국가지질공원 인증 심의과정에서 보완 요청한 사항을 제대로 조치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다.

실사단은 27일 신경주 역사에서 경북 동해안 지질공원 운영현황과 인증 보완사항 조치 결과에 보고를 받았다.

이어 경주 양남 주상절리 현장실사를 시작으로 포항 호미곶 해안단구, 영덕 경정리 백악기 퇴적암, 울진 왕피천 등을 점검한다.

현장실사를 거쳐 오는 4월 환경부 국가지질공원심의위원회에서 최종 인증 여부를 결정한다.

도는 인증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기대한다.

경북 동해안은 선캄브리아기에서 신생대에 이르는 뛰어난 지질 다양성을 가지고 있다.

여러 암석과 지질구조가 동해안 우수한 문화·자연경관과 잘 어울려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지질공원 대상은 20곳이다.

김원석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국가지질공원이 되면 동해안 인지도가 높아져 더 많은 관광객이 찾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h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1: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