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여성이 애 안낳는 이유…30대 절반 이상이 '경단녀'

대졸 여성인구, 고졸 인구 첫 추월…20대 기혼여성 중 40% 아이 없어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대한민국 30대 여성의 절반 이상이 결혼, 임신·출산 등을 이유로 일을 그만둔 경험이 있는 '경력단절 여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학력이 높아지면서 여성 대졸 인구가 고졸 인구를 처음으로 추월했다.

저출산과 함께 여성의 초혼 연령도 늦어지면서 아이가 없는 20대 기혼여성 비율은 처음으로 40%대로 올라섰다.

통계청은 27일 이런 내용의 2015년 인구주택총조사 표본 집계 결과 여성·출산력·아동, 주거실태 부문을 발표했다.

◇ 경력단절 사유 1위는 여전히 '결혼'

'경단녀', 재취업에 8.4년 걸리고 월급 27만원 줄어(CG)
'경단녀', 재취업에 8.4년 걸리고 월급 27만원 줄어(CG)[연합뉴스TV 제공]

2015년 여성인구는 2천489만명으로 2010년보다 73만6천명(3.0%) 증가했고 여성의 중위 연령은 같은 기간 3.1세 높아진 42.4세였다.

교육 정도를 보면 25세 이상 여성인구 중 대학 이상 졸업 인구가 663만9천명(36.0%)으로 가장 많았으며 고등학교(34.3%), 초등학교(12.5%) 순이었다.

여성 대졸인구가 고졸 인구를 추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여성 대졸인구 비중이 늘면서 남녀 대졸인구 구성비 차이도 같은 기간 10.8%포인트에서 9.5%포인트로 줄었다.

지난 5년간 모든 연령층에서 배우자가 있는 여성 비율은 감소하고 미혼 비율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주 혼인연령층인 25∼29세, 30∼34세에서 배우자가 있는 여성 비율은 각각 8.0%포인트 떨어져 전체 평균 감소치(2.4%포인트)를 크게 웃돌았다.

25∼29세, 30∼34세 미혼 인구 비율 역시 각각 8.1%포인트, 8.4%포인트나 상승했다.

일반 가구 중 여성 가구주는 5년 전보다 115만3천명(25.6%) 늘어났고 전체 가구 중 여성 가구주 비율도 3.7%포인트 상승한 29.6%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남자 가구주가 61만9천명(4.8%)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여성 가구주 증가율이 5.3배 더 높은 것이다.

이재원 통계청 인구총조사과장은 "여성 가구주 증가는 특별히 1인 가구, 미혼 가구에서만 늘어난 것은 아니고 유배우 가구, 사별가구 등에서도 늘고 있다"라며 "부부가 같이 살아도 여성을 가구주로 하는 경우도 늘었다"라고 말했다.

한국 여성이 애 안낳는 이유…30대 절반 이상이 '경단녀' - 2

15세 이상 기혼여성의 초혼 연령은 24.2세로 0.2세 높아졌고 교육 정도별로 보면 대학 이상이 26.8세, 고졸 24.4세, 중학교 이하 21.7세로 조사됐다.

특히 교육 정도가 대학 이상이고 30대 여성인 여성의 초혼 연령은 27.9세로 2010년보다 1.0세 상승했다.

2015년 인구주택 총조사에는 20세 이상 기혼여성의 경력단절 경험 유무와 사유에 대한 조사도 처음 이뤄졌다.

결혼 전 직장 경험이 있는 20세 이상 기혼여성 928만9천명 중 결혼·육아 등으로 경력단절이 있는 여성은 696만명(44.0%)이었다.

연령대별 경단녀 비중을 보면 40∼44세가 64.4%로 가장 높았고 35∼39세(62.9%), 45∼49세(59.9%) 등 순이었다.

경력단절 사유는 결혼이 58.5%로 가장 많았고 임신·출산(28.4%), 양육(7.2%) 등이 뒤를 이었다.

◇ 기혼여성 모든 연령대에서 평균 출생아 수 감소

고질적인 저출산 기조를 반영하듯 15세 이상 기혼여성의 평균 출생아 수는 모든 연령에서 감소했다.

15세 이상 기혼여성의 평균 출생아 수는 2.19명으로 5년 전보다 0.19명 줄었으며 출생아 수가 없는 기혼여성의 비율은 같은 기간 2.6%포인트 상승한 6.6%였다.

출생아 수가 없는 기혼여성 비율은 특히 20∼30대에서 두드러지게 높게 나타나 29세 이하는 13.4%포인트 상승한 40.6%, 30대는 8.3%포인트 상승한 15.4%를 기록했다.

기혼여성의 교육 정도별 평균 출생아 수는 초등학교 이하 3.38명, 중학교 2.31명, 고등학교 1.93명, 대학 이상 1.63명이었다.

가임 기혼여성(15∼49세)의 평균 출생아 수와 추가계획자녀 수를 더한 평균 기대 자녀 수는 1.83명으로 5년 전보다 0.13명 감소했다.

가임 기혼여성 중 자녀를 출산하지 않은 여성은 11.2%로 4.9%포인트 상승했다.

또 출생아 수가 없는 가임 기혼여성 중 추가계획자녀가 없는 여성 비율은 5년 전보다 6.4%포인트 늘어난 37.2%로 나타났다.

점유형태별 가임 기혼여성의 기대 자녀 수는 자기 집에 거주하는 경우가 1.88명으로 가장 많아 상대적으로 안정된 주거 환경이 출산율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세 이상 기혼여성의 첫 자녀 평균 출산연령은 25.3세였으며 마지막 자녀의 평균 출산연령은 29.6세였다.

ro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