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약업계 종사자 10만명 육박…5년간 2만여명 증가

영업직 비중 줄고, 연구직 비중 커져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국내 제약업계 종사자가 5년여간 2만여명 증가해 10만명에 육박한 것으로 집계됐다.

내수시장 위축과 투자 침체 등으로 산업 전반의 고용상황이 악화하고 있지만 제약업계는 꾸준히 일자리를 확대하고 있다는 평이 나온다.

27일 한국제약협회에 따르면 국내 제약업계 종사자 수는 지난해 기준 9만4천929명으로 2011년 7만4천477명 대비 27.5% 증가했다.

이는 5년 만에 2만여 명이 늘어난 것으로 단순 계산해도 5년간 매해 4천명 이상의 신규 인력을 고용한 셈이다.

특히 생산직과 연구직 종사자의 증가 폭이 컸다.

생산직 종사자는 2011년 2만3천539명에서 지난해 3만2천104명으로 약 36%가량 늘었다. 전체 제약업계에서 생산직이 차지하는 비중 역시 31%에서 34%로 늘었다. 생산직은 제약업계 종사자 중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지난해 기준 제약업계 연구직은 1만1천862명으로 2011년 8천765명 대비 약 35%가량 늘었다. 연구직이 전체 제약업계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2.49% 정도다.

사무직과 영업직의 경우 절대적인 수는 늘었지만 업계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줄었다. 사무직은 2011년 19.4%에서 2016년 18.5%로, 영업직은 2011년 32.9%에서 2016년 27.8%로 축소됐다.

제약협회는 업체들이 경쟁력 제고 차원에서 연구개발과 품질관리 향상에 주력하면서 연구직과 생산직 고용이 크게 늘었다고 풀이했다.

또 앞으로의 고용 전망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제약협회는 한국고용정보원의 '제조업 취업자 전망 보고서'를 인용해 2014년부터 2024년 사이 '의료용 물질 및 의약품 제조업'의 취업자 증가율이 2.6%에 달할 것으로 관측했다. 이는 23개에 달하는 전체 제조업 평균(0.8%)의 3배를 초과하는 수준이다.

제약협회 관계자는 "미국의 생명과학 산업은 7만7천개 사업체에서 166만명의 고용 창출을 이뤘다"며 "국내 제약업계 역시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석·박사급 등 연구인력을 포함해 고용을 늘려가고 있다"고 말했다.

제약업계 인력 고용 현황
제약업계 인력 고용 현황(서울=연합뉴스) 2011년부터 2016년 사이 국내 제약업계 인력 고용 현황. 2017.02.27. [한국제약협회 제공]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1: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