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4·16연대 "세월호 선체조사위 조사기간·인원 늘려야"


4·16연대 "세월호 선체조사위 조사기간·인원 늘려야"

"세월호 선체조사 특별법안 여야합의에 대한 입장"
"세월호 선체조사 특별법안 여야합의에 대한 입장"(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4월16의약속국민연대와 4.16가족협의회 회원들이 2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세월호 선체조사 특별법안 여야합의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이들은 세월호 인양-수습-조사-보존을 위해 충분한 활동기간과 인원을 보장하고 국회에서 통과되어야함을 강조했다.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현정 기자 = 4·16국민연대와 4·16가족협의회는 27일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에 충분한 활동 기간과 인원을 확보해줄 것을 국회에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특별법안'이 지난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의결됐지만, 활동 기간과 조사인력이 충분하지 못하고, 선체보존에 대한 계획에 한계가 있어 본회의 상정 전까지 해당 법안을 보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최대 10개월에 불과한 조사 기간과 50명에 불과한 인원으로는 '세월호 인양·수습·조사·보존'이라는 목적을 달성할 수 없다"며 "최소 12개월 이상의 기간과 80명 이상의 인원을 확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선체를 육지로 들어 올린 뒤에도 위원회에 최소 8개월 이상의 활동 기간을 보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a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1: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