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북도 공무원 한 달에 한 번 민생현장으로 출근…정책 발굴

경북도청 [연합뉴스 자료 사진]
경북도청 [연합뉴스 자료 사진]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는 도청 이전과 청탁금지법 시행, 국정 혼란으로 소극적 행정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자 민생현장을 찾아 적극소통하기로 했다.

도는 도청이 대구에서 안동으로 오고 난 뒤 직원들이 세미나, 간담회 참석보다는 인터넷 검색에 의존하고 청탁금지법으로 다양한 분야 사람 이야기를 듣기보다는 공무원끼리 모임이 일상화하는 것을 우려한다.

또 국정 혼란으로 새 정책 발굴에 소극적이고 정치권 동향에만 촉각을 곤두세우는 경향이 많아 이를 개선하기로 했다.

한 달에 한 번 '민생·실용·현장' 속으로 들어가 민원을 해결하고 정책을 발굴하기로 했다.

부서별 또는 소그룹별로 매달 1회 민생현장을 찾아 애로사항을 파악해 해결한다.

현장 해결이 어려운 과제는 전문가와 현장 의견을 반영해 개선책을 마련한다.

각종 사업장, 기업체, 복지시설 등을 방문해 정책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박람회, 세미나 등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전문가 조언을 듣는다.

매월 첫 간부회의에서 부서별 현장방문계획을 점검하고 보고서에는 전문가와 현장에서 나온 의견을 담도록 한다.

현장에서 얻은 아이디어 등을 정책에 반영하고 부서별로 찾아가는 민생해결팀을 구성한다.

도는 다양한 현장체험으로 도정 사각지대를 없애고 움츠러든 공직 분위기에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계획이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공무원은 다양한 현장을 찾아가 의견을 듣고 정책에 반영해야 한다"며 "발로 뛰는 행정으로 도민 가려운 곳을 긁어 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har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1: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