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손학규 "黃, 심판 못피해…총리임명 외면한 민주당도 책임져야"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국민의당 대선주자인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는 27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특검 수사기간 연장 불승인 결정을 비판하면서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전 대표를 향해 총리교체에 반대한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손 전 대표는 이날 성명에서 "국정농단에 대해 총리로서 책임을 져도 시원치 않은 판에 아예 박근혜 대통령과 한통속임을 노골적으로 선언한 것"이라며 "특검 연장이라는 최소한의 국민적 요구를 외면한 황교안 대행은 광장의 촛불과 역사의 심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저와 국민의당은 특검법 재발의와 직권상정, 황교안 총리 탄핵 등 모든 수단과 방법을 강구하겠다"며 "대한민국을 이 지경으로 만든 한 줌의 기득권 세력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저는 탄핵 전 국무총리의 교체를 주장했지만 민주당은 총리 임명 문제를 의도적으로 외면했다. 나라를 바로 세우는 것보다 자신들의 권력획득을 먼저 생각하는 지극히 당리당략적인 결정"이라며 "민주당 지도부와 문 전 대표는 분명히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대전 찾은 손학규
대전 찾은 손학규(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최근 국민의당에 합류한 손학규 민주당 전 대표가 27일 대전 동구청에서 열린 국민의당 대 최고위원회의에 참석, 인사말하고 있다. 2017.2.27
youngs@yna.co.kr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1: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