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통일부 "北 'VX' 화학무기 민간인 대상 사용 강력 규탄"

北당국 탄핵 관련 언급에는 "내정간섭 즉각 중단해야"
김정남 독살 암살 독극물 VX (PG)
김정남 독살 암살 독극물 VX (PG)[제작 최자윤 장성구]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통일부는 27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46) 암살에 화학무기인 'VX'가 사용됐다는 말레이시아 정부의 발표에 대해 "화학무기를 민간인을 대상으로 사용했다는 점에서 강력히 규탄하고, 국제사회와 공동으로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화학무기 금지협약 위반이고, 기타 여러 관련 국제규범에 대한 노골적인 위반"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북한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반대 집회를 주도하는 세력을 '고용 시위대'라고 비난하는 등 탄핵 관련 언급을 잇달아 내놓고 있는 것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묻자, "기본적으로 내정간섭"이라며 "이런 행동은 즉각 중단돼야 하고, 자기들 민생이나 제대로 돌봐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그들이 한 말 중에 재미있는 말이 있다"며 "'민심에 역행하는 자, 갈 곳은 역사의 무덤이다'라고 했는데 이 말을 스스로 돌아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의 대남 통일전선기구 반제민족민주전선(반제민전) 중앙위원회 대변인은 전날 발표한 담화에서 "초불(촛불)민심에 도전하는 맞불집회 난동은 박근혜 역도의 파멸을 더욱 촉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북한의 대남 선전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도 이날 박 대통령 변호인단을 겨냥해 "괴뢰 헌법재판소의 탄핵 결정을 막아보려고 법조계에서 잔뼈가 굵었다는 이른바 거물급, 원로급 변호사 몇 명을 연속 끌어들이면서 발버둥질 치고 있지만, 사람들의 쓴웃음만 자아내고 있다"고 비난했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1: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