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포스코 올해 포항제철소 설비고도화에 1조원 투자

3고로 개수 등 고용 효과 28만명…포항경제 '숨통'
포항제철소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포항제철소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포항=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포스코가 올해 포항제철소 설비고도화에 1조원을 투자한다.

미래 50년에 대비한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침체한 포항경제도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한다.

포항제철소는 27일 포항 본사에서 장인화 철강생산본부장 등 포스코 관계자, 이강덕 포항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넥스트(Next) 50년 설비고도화 투자 발대식을 했다.

포항제철소 낡은 설비 성능을 향상해 월드 프리미엄(WP)제품 생산을 확대하고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3고로 3차 개수를 시작으로 2 제강공장 3전로 노후교체, 발전설비 강화 등에 올해 1조450억원을 들인다.

이 가운데 3고로 본체와 내화물 개수에는 이날부터 109일 동안 3천700억원과 연인원 12만명을 투입한다. 단일공사로는 가장 규모가 크다.

1978년 12월 준공한 3고로는 1989년과 2006년 1·2차 개수작업을 했으며 이후 11년간 4천만t의 쇳물을 생산했다.

3고로가 준공하면 내부 부피가 4천350㎥에서 5천600㎥로 늘어나고 출선비도 개선함에 따라 세계 최고 경쟁력을 갖춘 고로로 거듭날 전망이다.

출선비는 고로 단위 부피당 쇳물 생산량으로 고로 생산성을 나타내는 지표다.

포항제철소는 포항에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를 위해 공사 기간 토목·건축·기계·전기 등에 지역 건설 인력과 외주 파트너사를 투입할 계획이다.

공사 후 정비 인력까지 포함하면 연인원 28만명의 고용창출 효과와 1조7천억원의 경제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장인화 포스코 철강생산본부장은 "포항제철소 노후 설비와 공정을 고도화해 원가, 기술, 품질 면에서 최고 경쟁력을 갖추겠다"며 "이번 투자로 제철소경쟁력 확보, 지역사회와 상생발전 등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shl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0: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