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청소년단체 '만18세 선거권' 법안통과 촉구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의 청소년들과 시민단체가 선거연령을 만 18세로 낮추는 법안의 국회 통과를 촉구했다.

청소년인권행동 아수나로 부산지부 등 19개 단체는 27일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소년의 참정권 보장은 청소년을 주체적 존재로 인정하고 함께 살아가는 데에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부산 청소년인권단체 기자회견 모습
부산 청소년인권단체 기자회견 모습

이들은 2014년 부산지역 중고교의 생활지도 규정을 분석한 '학생인권 및 노동인권 침해조사 보고서'를 언급하며 "교칙 탓에 학생들이 자유로운 정치적 의사를 밝힐 수 없도록 제한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행 부산지역 중고교 생활지도 규정의 81.8%는 단체나 집단활동을 금지하고 있고, 60.4%는 정치활동과 노동운동을 막고 있다.

부산지부 등은 "만 18세 청소년 선거권 보장을 시작으로 다양한 정치참여를 할 수 있는 제도들을 마련하는 것이 시급하다"며 "법안을 통과시켜 청소년 참정권 보장의 발판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pitbul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0: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