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자금세탁방지기구, 대북 금융제재 강화위해 기준 개정 합의

정완규 금융정보분석원장, 기구 총회 참석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상원 기자 = 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북한에 대한 금융제재를 강화하기 위해 기구의 기준 개정안을 6월까지 마련하기로 했다.

FATF는 지난 18일부터 24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총회에서 대량살상무기 확산 차단을 위해 이같이 합의했다고 금융정보분석원이 27일 밝혔다.

한국에서는 정완규 금융정보분석원장이 FATF 총회에 참석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지난해에 계속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등에 대응해 북한 은행 지점·사무소 폐쇄 등 두 차례 대북 제재 강화를 결의했다.

하지만 FATF 기준에는 유엔 안보리의 최근 결의안이 반영돼 있지 않았다.

이에 따라 FATF 사무국은 지난해 10월 기준 개정의 필요성 등을 검토해 이번 총회에 보고했고 FATF는 기준 개정안을 차기 총회(6월)까지 마련하기로 했다.

정 원장은 총회 기간에 아르헨티나를 비롯해 이스라엘, 스웨덴과 자금세탁 관련 정보 공유 MOU(양해각서)를 체결했고 사우디아라비아, 아프가니스탄, 인도 등에 올해 안으로 MOU를 체결하자고 제안했다.

lees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