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 선거캠프는 '더문캠', 상징은 곰…"사자·호랑이 이긴다"

"'문'을 뒤집으면 '곰'…인내하며 묵묵히 승리 쟁취"
'더문캠' 상징은 곰
'더문캠' 상징은 곰(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예종석 문재인 캠프 홍보본부장(왼쪽)과 손혜원 부본부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문재인 후보캠프 사무실에서 '더문캠' 명칭과 로고 및 홍보 동영상 브리핑을 하고 있다.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 측이 선거캠프 이름을 '더문캠'으로 짓고 곰을 문 전 대표의 상징 이미지로 쓰겠다고 27일 발표했다.

문 전 대표측 예종석 홍보본부장과 홍보부본부장인 민주당 손혜원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에 있는 선거캠프에서 브리핑하고 이같이 밝혔다.

'더문캠'은 21일부터 손 의원의 페이스북을 통해 '열린文캠프', '인재문캠프' 등의 후보들과 댓글 투표를 한 결과 가장 많은 표를 얻어 선거캠프의 이름으로 선정됐다.

손 의원은 "'더'에는 더불어민주당의 '더'와 '더 강해진, 더 많이 준비된' 등의 뜻이, '문'(Moon·달)에는 자신을 뽐내는 별보다 남을 비추는 달이라는 뜻 등이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문재인 전 대표 선거캠프 제공]
[문재인 전 대표 선거캠프 제공]

문 전 대표 측은 '문캠프'라는 이름과 함께 곰을 문 전 대표의 상징으로 공개했다.

손 의원은 "'문' 자를 180도 뒤집으면 '곰'이 된다"며 "긴 싸움 끝에 결국 이기고 마는 우직한 이미지의 곰은 승리를 쟁취하는 캐릭터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유튜브를 통해 곰과 사자의 싸움을 유심히 봤다고 말한 손 의원은 "아무리 힘이 세도 참고 있다가 화가 나면 호랑이도 이기고 사자도 이기는 게 곰"이라고도 말했다.

예종석 위원장도 "특전사에서 군 생활했는데도 문 전 대표가 '종북좌파'로 몰려 왜곡된 공격을 많이 당한다"며 "문 전 대표는 곰과 같은 꿋꿋한 이미지로 한 길을 간다는 의미에서 이 캐릭터를 쓰기도 했다"고 이야기했다.

선거캠프가 곰 이미지를 쓰기로 한 것을 두고 문 전 대표는 "재미있네요"라고 말했다고 손 의원은 전했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0: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