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 "천인공노할 2·27 만행…반드시 책임 물을 것"

"黃권한대행, 朴대통령 호위무사 자처…반드시 특검기간 연장 실현"
윤관석, "역사적 만행, 천인공노할 결정"
윤관석, "역사적 만행, 천인공노할 결정"(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이 2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통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특검 수사기간 연장 요청을 수용하지 않기로 한 데 대해 "국민의 열망과 기대에 찬물을 끼얹은 역사적 2·27 만행으로, 천인공노할 결정이고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밝히고 있다. scoop@yna.co.kr

(서울=연합뉴)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7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특검기간 연장 요청을 불승인한 것과 관련해 "국민의 절대적 열망과 기대에 찬물을 끼얹은 역사적 '2·7 만행'으로, 천인공노할 결정"이라며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황 권한대행은 국정농단 헌정파괴 수사가 절정을 향해 달려갈 결정적 순간에 특검의 발목잡기를 한것도 부족해 특검의 생명을 억지로 끊는 결정을 했다"며 "법무장관 시절 국정원 댓글사건 수사를 방해하더니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 수사까지 가로막은 황 권한대행은 마지막까지 대통령의 호위무사이길 자처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황 권한대행은 찬반시위, 조기대선에 미칠 영향, 북한의 안보위협을 명분으로 들었으나, 견강부회에 불과하다. 국민 누구도 설득하지 못할 것"이라며 "황 권한대행이 무슨 권한으로 특검 수사를 가로막는다는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황 권한대행은 총리실 공보실장을 내세워 발표를 했다. 국민 앞에 나서지도 못하는 부끄러운 결정임을 스스로 보여준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수석대변인은 "황 권한대행은 대통령과 삼성을 제외한 다른 재벌·대기업, 우병우 전 민정수석에 대해 면죄부를 발부했다"며 "국민의 권한대행이 아니라 박근혜 대통령만을 위한 대통령의 권한대행, 재벌대행, 국정농단 대행이 되기를 선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황 권한대행이 발행한 가짜 면죄부는 통용되지 않을 것"이라며 "민주당을 국회는 반드시 `특검법, 특검 기간 연장을 실현하고, 국민의 명령을 거부하고 역사적인 2·27 만행을 결정한 황 권한대행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국민은 국정농단과 헌정유린의 주범, 박 대통령을 위해 온 몸을 던진 황 권한대행에 대해서 더 이상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과 민심은 다시 한 번 촛불을 통해 황 권한대행을 심판할 것을 엄중하게 경고한다"고 밝혔다.

민주 "천인공노할 2·27 만행…반드시 책임 물을 것" - 1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0: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