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 黃권한대행 탄핵 추진…"민주 동참해야"(종합)

주승용 "직권상정 내심 반대한 민주 규탄…黃대행, 국정농단 공범 자인"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은 27일 황교안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기간 연장 요청을 승인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황 권한대행에 대한 탄핵을 추진하기로 했다.

주승용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특검 연장 불허에 대한 책임을 민주당에 있기 때문에, 국민의당은 민주당이 황 권한대행에 대한 탄핵안을 발의할 것을 적극 촉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당은 39석이다. 아시다시피 탄핵안을 발의하기 위해서는 재적 의원 3분의 1인 100인 이상 의원들이 발의를 해줘야 한다"면서 "그래서 민주당의 동참 없이는 탄핵안을 발의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국민의당, 黃권한대행 탄핵 추진…"민주 동참해야"(종합) - 1

앞서 국민의당은 20여명의 소속 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의원간담회를 열어 탄핵 추진에 의견을 모았다.

국민의당은 이를 위해 오전 11시에 야 4당 원내대표 회동을 열 것을 제안해 성사시켰다.

주 원내대표는 "국민의당에선 정세균 국회의장에게 특검법을 직권상정해달라고 요구했지만 묵살당했다"면서 "민주당은 정 의장과 여야 4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직권상정해달라고 의장을 설득하지도 않았고, 오히려 의장의 뜻에 동조해버린 것만 보더라도 특검 연장에 대해 내심 반대하고 있었지 않나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국민의당은 처음에 선(先)총리 후(後)탄핵을 추진하자고 외쳤지만, 민주당은 아무런 전략도 없이 이를 반대했다. 이것만 보더라도 민주당은 이번 특검 기간 연장에 대해 겉과 속이 달랐다. 민주당을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황 권한대행이 법무부 장관에서 국무총리까지 영전시켜준 박근혜 대통령에게 제대로 은혜를 갚고, 스스로 국정농단의 공범임을 자인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황 권한대행은 특검의 연장을 거부할 권한이 없다. 특검의 기한 연장은 요건만 갖춰지면 권한대행이 수사기간을 연장해주는 것"이라며 "권한대행이 마음에 든다고 해서 기한을 연장 안하고 마음에 안 든다고 해서 연장해주고 하는 그런 자유 재량행위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는 "특검은 워낙 방대한 국정농단에 대해 70일동안 수사를 해왔지만 절반도 하지 못하고 심지어 박근혜 게이트의 핵심인물인 박 대통령도 조사하지 못했다"면서 "황 권한대행은 특검 연장의 사유가 충분한데도 국정농단의 비리가 밝혀질 것이 두려워 공범으로서 덮어버린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黃권한대행 탄핵 추진…"민주 동참해야"(종합) - 2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0: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