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동대문운동장 역사 한눈에…기념관 28일 재개관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근현대 우리나라 스포츠 중심지이던 동대문운동장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기념관이 28일 재개관한다.

서울역사박물관은 중구 신당동 동대문운동장기념관이 새단장을 마쳤다고 27일 밝혔다.

1925년 경성운동장부터 해방 후 운동경기와 각종 행사 공간이던 서울운동장 시절, 잠실운동장 개장 후 이름이 바뀐 뒤 2007년 철거되기까지 역사를 보여준다.

손기정, 최동원, 차범근 등 최고 인기를 누린 선수들 영상 등이 전시되고 4대 고교 야구대회와 마지막 경기 등 소개가 나온다.

경성운동장 수영장과 정구장, 스탠드를 메운 관중 모습이 담긴 사진 엽서, 1922년 전조선 축구대회에서 불교청년회가 우승한 기념사진 등도 볼 수 있다.

경성운동장 야구장 관중석[서울시 제공=연합뉴스]
경성운동장 야구장 관중석[서울시 제공=연합뉴스]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개방하고 관람료는 무료다. 공휴일을 제외한 매주 월요일, 1월1일, 설·추석 당일은 휴관한다.

재개관을 기념해 손환 중앙대 교수 등이 교육을 한다. 교육 신청은 3월2일 오전 10시부터 서울시 공공서비스 예약으로 하면 된다.

문의는 서울역사박물관 한양도성연구소(☎ 02-724-0239, 0289).

1987년 주간야구 창간호[서울시 제공=연합뉴스]
1987년 주간야구 창간호[서울시 제공=연합뉴스]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