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우택 "박지원, 저급한 정치인"…朴, 인명진 비판에 '반격'

"범정부 차원의 헌법개정지원협의회 구성 "조만간 여야 3당 단일개헌안 마련"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27일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를 향해 "정치 9단이 아니라 술수 9단에 줄타기 정치, 부귀영화를 누리는 것은 저급하고 타락한 정치인의 얼굴을 떠올리게 한다"고 맹비난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개최된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어제 박 대표가 인명진 비대위원장에게 막말했는데 부끄러움도 모르고 이런 자격이 있는지 되묻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 비난하는 정우택 원내대표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 비난하는 정우택 원내대표(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를 비난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2017.2.27
scoop@yna.co.kr

박 대표는 전날 의원총회에서 인 위원장을 '국정농단 5인방' 중 한 명으로 꼽고 '박근혜 아바타', '박근혜 지킴이'라고 규정한 뒤 "이제 타락한 정치인이 됐다", "하나님을 노하시게 만들고 국민을 분노케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인 위원장은 평소와 달리 이날 회의 모두발언을 생략했다.

정 원내대표는 "박 대표야말로 김대중 정부 시절 대표적인 국정·대북·언론 농단의 주역이었다"며 "왕수석, 왕실장으로 군림하면서 국정농단을 했지만 결국 김 전 대통령 세 아들의 '홍삼 비리'를 막지 못했다. 박 대표도 대기업으로부터 뇌물을 받아 실형까지 살았던 대표적 부패 정치인"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박 대표는 청와대 수석 시절 술에 취해 중앙언론사 사장실에서 행패를 부렸다"며 "김대중 정부 시절 남북정상회담 대가로 4억5천만달러를 북한 김정일에게 상납하는 것을 주도했다. 북한 독재정권이 무슨 일만 있으면 박지원 선생과 이야기하겠다고 나오는 이유가 거기에 있다"고 비판했다.

또 "대기업을 압박해 북에 수천억원 뇌물을 준 사실상 이적행위, 왕실장으로 (대통령의) 세 아들 모두 비리에 연루된 보좌책임, 언론에 재갈을 물리고 행보를 부린 언론책임이 있다"며 "역대급 부패와 무능을 지금 탄핵 잣대로 단죄하면 어떤 책임을 져야 하느냐"고 몰아붙였다.

그는 인 위원장에 대한 사과와 반성을 요구한 뒤 "민생을 내팽개치고 개혁입법이라고 밀어붙이는 '정치입법 농성쇼'도 그만하고 국회의원 본연의 임무로 돌아오라"고 촉구했다.

정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민주당을 뺀 여야 3당이 단일 개헌안을 마련키로 한 것을 '오만한 태도'라고 지적한 것과 관련, "현역도 아닌 문 전 대표가 국회의원 200여명의 개헌 논의를 오만하다고 한 것 자체가 오만한 행태"라고 쏘아붙였다.

그는 "원래 개헌론자가 권력이 눈앞에 보이자 개헌 반대로 돌아서더니 이제 균형감각도 잃는 것 아닌가"라며 "시대정신에 반대하는 대선 주자는 국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범정부 차원의 헌법개정 지원협의회를 구성키로 했다고 밝힌 뒤 "조만간 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은 3당 단일 개헌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0: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