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상호 "국민 우롱한 朴대통령…절도·사기 피의자만도 못해"

"검찰·특검·헌재 3대 불출석…친박 내란선동 발언은 쿠데타적 발상"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27일 "박근혜 대통령은 검찰·특검·헌법재판소 등 '3대 불출석'으로 국민을 우롱했다"며 "절도·사기 피의자만도 못한 모습으로 국격을 떨어뜨리고 있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은 대통령이 탄핵당하든 기각되든 대한민국 대통령다운 모습을 기대하고 있다"며 이같이 언급한 뒤 "성실히 수사에 응해 진상을 밝히겠다는 약속을 저버리고 오로지 자기 보호에만 연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해명과 반성을 위한 충분한 시간을 드렸는데, 결국 마지막 모습까지 초라하고 비루한 모습을 보였다"며 "조속한 탄핵 결정으로 대한민국의 혼란을 정상화해야 한다. 오래 끌 문제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4당 원내대표는 헌재에서 어떤 결정이 내려져도 승복하기로 합의했는데, 친박(친박근혜) 인사들의 '탄핵이 인용되면 아스팔트를 피로 물들이겠다' 등 내란 선동에 가까운 국민선동은 옳지 않다"며 "헌법질서에 불복하는 듯한 발언은 쿠데타적 발상이다.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든 헌법을 존중하고 헌재 결정에 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를 둘러싸고 헌법재판관을 협박하거나 행동하려는 일체의 움직임은 사법처리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 원내대표는 외교부가 '부산 소녀상'을 이전하라고 부산시에 공문을 보내고 일본 정부도 철거 입장을 지속하며 주한대사를 귀임시키지 않겠다고 한 데 대해 "역사의 가해자가 피해자에게 으름장을 놓는 식으로 협상주도권을 완전히 빼앗겼다"며 "외교부의 모종 합의가 없었다면 이렇게 끌려다닐 이유가 없다. 반드시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의 오만하고 일방적인 모습에 끌려다니는 외교부는 더는 대한민국 외교부가 아니다"라며 "소녀상을 옮길 게 아니라 외교부를 일본으로 옮겨야 할 판이라고 통탄한다"고 주장했다.

우 원내대표는 롯데그룹 측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계획) 부지 제공 결정을 위해 이사회를 열기로 한 데 대해 "정부 압력에 부지를 허용하지 않을 수 없는 롯데 입장을 이해하지만, 최대한 신중해야 한다"며 "가능하면 다음 정권이 들어선 이후에 결정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우상호 "국민 우롱한 朴대통령…절도·사기 피의자만도 못해" - 1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