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검연장 불수용'…"황 권한대행도 공범" vs "환영할 조치"


'특검연장 불수용'…"황 권한대행도 공범" vs "환영할 조치"

안진걸 대변인(참여연대 공동사무처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진걸 대변인(참여연대 공동사무처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사건' 특별검사의 수사기간 연장 요청을 수용하지 않기로 한 데 대해 탄핵 찬반단체가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요구하며 촛불집회를 주최해온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의 안진걸 대변인(참여연대 공동사무처장)은 "황 대행은 박근혜-최순실 일당의 핵심 공범이자 부역자"라며 "수사가 다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당연히 연장했어야 할 특검 수사기간 연장을 수용하지 않은 것은 스스로 부역자임을 인정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의 정광용 대변인(박사모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의 정광용 대변인(박사모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 대변인은 "월요일 아침에 온 국민을 분노하게 한 폭거"라며 "황 대행이 연장을 거부한 만큼 국회에서 입법을 통해 특검을 연장하라"고 요구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과 참여연대 등도 이날 헌법재판소 앞 등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특검 연장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잇따라 연다.

반면 탄핵반대 집회를 여는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의 정광용 대변인(박사모 회장)은 "특검 연장 불수용은 너무나 당연한 조치"라고 환영 입장을 밝혔다.

황교안 특검연장 불승인 (PG)
황교안 특검연장 불승인 (PG)[제작 최자윤]

정 대변인은 "지금까지 특검이 도저히 눈 뜨고 볼 수 없는 어마어마한, 위법·탈법을 저질러왔으므로 특검 연장은 당연히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이달 28일로 수사 기간이 종료되면 특검이 민간인 신분으로 돌아오니 특검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할 계획"이라고 예고했다.

탄기국은 이날 오전·오후 헌법재판소 앞에서 재판관들에게 탄핵을 기각·각하라고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연이어 개최할 예정이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09: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