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내차량기지 야구장 등 올해 서울 생활체육시설 92곳 만든다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시는 올해 357억원을 투입해 17개 종목에 걸쳐 92개 생활체육시설을 새로 만든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새로 조성할 시설은 신내차량기지 야구장·축구장, 중랑천변 국유지 국궁장·테니스장·농구장, 도림유수지 실내배드민턴장·인공암벽장, 안양천변 국유지 야구장·파크골프장, 고척돔 풋살장 등이다.

종목별로 살펴보면 야구 3곳, 축구 2곳, 농구 3곳, 풋살 4곳, 테니스 12곳, 배드민턴 52곳, 게이트볼 4곳 등이다.

시는 2018년까지 총 261개 시설을 신설하는 '체육시설 확충 5개년 종합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올해 92곳을 새로 만들면 올해까지 307개 시설이 확충돼 목표를 조기 달성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시는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994억원을 들여 25개 종목, 215개 시설을 만든 바 있다. 면적만 따지면 축구장 23개에 달하는 24만 7천여㎡에 이른다.

육군사관학교와 사용협약을 통해 육사 내 유휴부지에 야구장을 만들었고, 잠실운동장 내에도 풋살장 등을 조성한 바 있다. 서울 밖 양주시와 서울대공원에도 야구장을 꾸몄다.

신내차량기지 야구장 등 올해 서울 생활체육시설 92곳 만든다 - 1
신내차량기지 야구장 등 올해 서울 생활체육시설 92곳 만든다 - 2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