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검 "수사연장 불승인 아쉽지만 수용…마무리 잘하겠다"

수사 종료 하루 앞둔 박영수 특검
수사 종료 하루 앞둔 박영수 특검(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박영수 특별검사가 특검팀의 수사 기간 종료 시한을 하루 앞둔 27일 오전 서울 강남구 대치동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이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 요청에 대한 입장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27일 특검 수사 기간 연장을 승인하지 않겠다는 결정을 내린데 대해 박영수 특검팀은 황 권한대행의 결정을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특검팀 핵심 관계자는 "(수사 연장 불승인에 관한) 아쉬움은 당연히 있지만 수용하겠다"며 "그동안 앞만 보고 달려왔던 만큼 끝까지 마무리를 잘 하겠다"고 밝혔다.

수사기간 연장 불수용 결정 전해진 특검 기자실
수사기간 연장 불수용 결정 전해진 특검 기자실(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특검 수사 기간 연장을 승인하지 않겠다는 결정을 내린 27일 오전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 기자실에 홍권희 총리실 공보실장의 입장발표 뉴스가 텔레비전을 통해 전해지고 있다. utzza@yna.co.kr

앞서 이규철 특검 대변인은 24일 정례브리핑에서 "현 상황에서는 황 권한대행의 결정에 따를 뿐 특별히 다른 조치를 취할 계획은 없다"고 언급, 황 권한대행이 수사 기간 연장 불승인 결정을 내려도 이를 수용하겠다는 기본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총리실에 따르면 황 권한대행 측은 이날 오전 9시30분 공식 브리핑을 통해 황 권한대행이 특검연장을 불수용하기로 했다는 입장을 공식발표한다.

황 권한대행이 수사 기간 연장을 불승인함에 따라 특검팀은 이달 28일로 70일간의 수사를 마무리하고 최소한의 공소유지 인력만을 남겨두고 사실상 해산하게 된다.

황교안 특검연장 불승인 (PG)
황교안 특검연장 불승인 (PG)[제작 최자윤]

특검팀은 이날 오후 뇌물수수 혐의를 받는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를 추가로 기소하는 등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비선 진료' 성형외과 의사 김영재씨 등 10명가량을 무더기로 재판에 넘길 방침이다.

특검팀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경우 보강 수사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별도로 기소하지 않고 사건 일체를 서울중앙지검에 넘길 방침이다.

특검팀은 이달 28일까지 수사에 총력을 기울이고 나서 수사 결과 정리 작업에 들어가 내달 3일 또는 6일 무렵 국민에 수사 결과를 발표할 방침이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09: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