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黃권한대행 "특검연장 승인 안한다"… 2野에 통보(종합)

송고시간2017-02-27 09:27

우상호 "이석준 국무조정실장으로부터 전화…유감"

박지원 "黃권한대행, 역사의 죄인 기록될 것"

특검연장 불가에 굳은 표정의 민주당 지도부
특검연장 불가에 굳은 표정의 민주당 지도부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상호 원내대표 등이 27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석준 국무조정실장으로부터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국무총리가 특검기간을 연장하지 않기로 했다는 전화를 받고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이광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와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27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측으로부터 박영수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 요청을 승인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대전에 모인 국민의당 지도부
대전에 모인 국민의당 지도부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와 손학규 전 의원 등이 27일 대전 동구청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충청권 공략 정책을 밝히고 있다.
youngs@yna.co.kr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석준 국무조정실장으로부터 (특검연장 불승인과 관련한) 전화가 왔다"며 "유감"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10시 의총 열어 대응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우 원내대표가 전했다.

황교안 특검연장 불승인 (PG)
황교안 특검연장 불승인 (PG)

[제작 최자윤]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도 이날 대전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특검 수사 기간 연장 승인을 불허하겠다는 통보를 받았다"면서 "황 권한대행은 역사의 죄인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어떻게 이러한 불의를 보고 대행으로서 승인하지 않는가. 우리 국민은 규탄해 마지않는다"면서 "국정농단 5인방은 박근혜 대통령, 최순실, 황 권한대행, 그리고 박 대통령 측 변호인, 자유한국당 인명진 비대위원장 등 다섯분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새로운 수사 요인이 발발했고 수사가 미진했다면 황 권한대행은 검사 출신으로 당연히 국민의 의혹을 불식시키기 위해서도 승인했어야 됐다"면서 "국민의당은 황 권한대행의 이러한 만행에 대해 국민의 이름으로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lkb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