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여명거리 조기 완공 위해 주민 세부담 강요"

"당국, 모든 단위서 아파트 한가구 건설비 1천달러씩 부담"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룡해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평양 여명거리 건설현장을 시찰(현지요해)했다고 노동신문이 1일 보도했다. 2017.2.1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nkphoto@yna.co.kr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룡해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평양 여명거리 건설현장을 시찰(현지요해)했다고 노동신문이 1일 보도했다. 2017.2.1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곽명일 기자 = 북한 당국이 평양에 조성하는 여명거리 건설을 김일성 주석의 생일인 4월 15일까지 끝내기 위해 부족한 자금을 주민의 세 부담으로 충당하며 총력을 기울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탈북자 단체인 NK 지식인연대 김흥광 대표는 27일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 당국이 대북제재로 인한 자금 고갈로 여명거리 건설에 차질이 빚어지자 주민들에게 세 부담을 강요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 대표에 따르면 최근 전국의 모든 기관과 공장, 협동농장, 인민반에 평양 여명거리 아파트 한 가구의 건설 비용인 미화 1천 달러(한화 110만 원) 어치를 부담하라는 노동당의 지시문이 내려졌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평양 여명거리 건설현장을 시찰하고 올해 김일성 주석의 생일(태양절·4월 15일)까지 건설을 끝낼 것을 지시한 것에 따른 군민궐기대회가 27일 평양여명거리 현지에서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2017.1.28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photo@yna.co.kr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평양 여명거리 건설현장을 시찰하고 올해 김일성 주석의 생일(태양절·4월 15일)까지 건설을 끝낼 것을 지시한 것에 따른 군민궐기대회가 27일 평양여명거리 현지에서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2017.1.28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photo@yna.co.kr

중앙의 지시는 곧 주민들에게 전달됐고, 현금 또는 대체 품목 상납이 이어지고 있다고 그는 설명했다.

이어 김 대표는 "지난해 함경북도의 홍수피해로 각종 지원물자를 걷어가더니 여명거리 건설까지 주민에게 손을 내밀고 있다"며 "농촌지원과 군대지원, 도로건설지원 등 주민들은 1년 내내 지원물자 부담에 시달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22일 여명거리 건설이 마감단계에서 추진되고 있는 속에 살림집 내부 마감공사 실적이 99%에 이르렀다고 보도했다.

한편, 이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함경북도 소식통을 인용, "간부들이 이제 곧 유엔의 대북제재가 해제되고 미국에서 거액의 무상원조와 대량 차관을 받게 된다는 소문을 퍼뜨리며 주민을 상대로 심리전을 펼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nkfutu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09: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