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유엔인권이사회 탈퇴 검토…이사회 효용성에 의구심"

폴리티코, 전·현직 관리 인용…"이스라엘 비판 시각도 탈퇴 검토 이유"
美틸러슨 국무장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美틸러슨 국무장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이스라엘에 비판적인 것으로 평가받는 유엔인권이사회(UNHRC) 탈퇴를 검토하고 있다고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전·현직 미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25일(현지시간)보도했다.

이 사안을 잘 아는 한 전직 국무부 관리는 유엔인권이사회가 이스라엘을 자주 겨냥하는 점과 인권침해국으로 비난받는 국가들이 이사회 회원국에 포함된 점, 이사회의 전반적인 효용성에 대한 의구심이 탈퇴를 논의하는 이유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국무부에서 그(렉스 틸러슨 장관)가 유엔인권이사회에 미국이 속해있어야 할 가치에 의문을 품었음을 시사하는 발언이 잇따랐다"고 설명했다.

틸러슨 장관은 최근 국무부 중간간부회의에서 이사회에 회의적인 시각을 드러낸 것으로도 전해졌다.

유엔인권이사회는 2006년 인권상황이 열악한 국가들을 회원국으로 포함해 강한 비난을 받은 유엔인권위원회를 대체할 기구로 출범했다. 그러나 현 이사회 47개 회원국에도 중국, 사우디아라비아처럼 인권침해 지적을 받는 국가들이 포함돼 있다.

이사회는 인권침해 사례가 제기되면 조사단을 구성해 보고서를 낼 수 있다. 특히 정착촌 건설 등을 놓고 이스라엘에는 비판적인 시각을 견지해 왔다.

조지 부시 정부는 인권이사회 출범 당시 전신과 큰 차이가 없을 것이라며 가입을 거부했지만, 버락 오바마 정부는 이사회 외부에서 비판하기보다 내부에서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이 낫다는 입장이었다.

오바마 정부 때 미국은 전통적 우방인 이스라엘과 껄끄러운 관계를 보였다. 지난해 이스라엘의 정착촌 건설을 비판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 채택에 미국이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은 것이 대표적이다.

유엔인권이사회 지난해 9월 33회 총회 모습 [epa=연합뉴스]
유엔인권이사회 지난해 9월 33회 총회 모습 [epa=연합뉴스]

폴리티코는 미국이 27일부터 제34회 유엔인권이사회 총회를 앞둔 시기에 바로 탈퇴하지는 않겠지만, 트럼프 정부가 세계 인권현안에 제 목소리를 내지 않을 것이라고 우려하는 국제 인권단체들은 탈퇴 검토만으로도 당황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엔인권이사회 탈퇴 최종 결정은 틸러슨 장관과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 대사, 최종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에 달려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헤일리 대사의 대변인과 백악관은 코멘트를 거절했으며 마크 토너 국무부 대변인은 탈퇴 검토 여부는 밝히지 않고 "우리 대표단은 27일 시작하는 총회에 전적으로 임할 것"이라고만 말했다.

cheror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08: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