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용의자들, 공항CCTV '작동 안돼' 말듣고 '경계' 허술했다"

日마이니치 "사전답사 과정서 잘못된 얘기 들었을 가능성 커"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암살 사건과 관련, 북한 국적 용의자들이 범행전 쿠알라룸푸르 공항 사전답사 과정에서 공항 내 감시카메라인 CCTV가 제대로 작동되지 않는다는 공항 직원의 얘기를 듣고 경계심을 늦췄을 가능성이 있다고 일본 마이니치신문이 북한에 정통한 정보기관 관계자를 인용, 2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문제의 북한 용의자들이 공항을 사전 조사하면서 감시카메라 가동 상태를 물었을 때 공항 직원들이 '사실은 작동하지 않는다'는 취지로 대답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보기관 관계자는 공항 직원들은 그런 감시시설과 관련해 '진실을 말하지 않는다'는 매뉴얼에 따라 대응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정이 이런데도 북한 국적 용의자들은 그 말을 믿고 '과감한' 범행을 했다가 그 과정이 대부분 녹화됐다는 분석이다.

실제 마이니치신문 기자가 지난 23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 제2청사에서 공항 직원 등에게 '방범 카메라가 작동되고 있지 않은 것처럼 보이는데, 정상적으로 돌아가고 있느냐'고 묻자 대답을 준 8명 중 6명이 '작동되고 있지 않다', '이전부터 멈췄다'고 말했다. 그와는 달리 2명은 '작동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작동하지 않을 리가 없다'고 답했다.

마이니치는 감시카메라에 북한 국적 용의자들의 모습이 촬영됐다면서 "이들이 직원의 말을 그대로 믿고 경계를 늦춘 결과, 용의자에 대한 조기 특정으로 이어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공항 CCTV에는 2명의 여성에게 피습당한 김정남이 스스로 공항 직원에게 가서 피습 내용을 밝히고 도움을 요청하고 공항 진료소로 가는 모습이 녹화됐다.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국적 여성 용의자 도안 티 흐엉(29)과 시티 아이샤(25), 그리고 리정철(46)·리재남(57)·오종길(55)·홍송학(33)·리지현(33)·현광성(44)·김욱일(37)·리지우(30) 등도 CCTV에 찍혀 일찌감치 신원이 파악됐다.

김정남 VX 독살 말레이 공항 독극물 제거작업
김정남 VX 독살 말레이 공항 독극물 제거작업(쿠알라룸푸르=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지난 13일 맹독성 신경작용제 VX 공격을 받고 사망한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2에서 말레이 당국이 26일 독극물 제거작업을 진행했다. 사진은 제독 작업을 위해 출국장 앞에 쳐 놓은 폴리스라인. 2017.2.26
meolakim@yna.co.kr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09: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