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황교안 특검 연장 불허…성난 민심 더 자극"(종합)

탄핵심판 최종변론일에 "탄핵반대 집회는 고용시위대"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북한이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심판 최종변론일인 27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와 박 대통령을 지지하는 세력들에 대한 총공세에 나섰다.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이날 "박근혜의 '분신'인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2월 27일 특검(특별검사) 수사 기간 연장을 불허하기로 결정한 사실이 가뜩이나 성난 민심을 더욱 자극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패당이 아무리 발악하여도 남조선 시민들의 준엄한 심판을 결코 면할 수 없으며 박근혜를 우두머리로 하는 보수정권은 거스를 수 없는 퇴진의 길로 접어들고 있다"고 공세를 폈다.

북한의 대남 통일전선기구 반제민족민주전선(반제민전) 중앙위원회 대변인은 지난 26일 발표한 담화에서 "초불(촛불)민심에 도전하는 맞불집회 난동은 박근혜 역도의 파멸을 더욱 촉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 등이 이날 보도했다.

담화는 "박근혜 탄핵심판이 하루하루 눈앞에 다가올수록 민중이 추켜든 정의의 초불은 각지에서 더욱 거세게 타 번지고 있다"면서 이에 대항한 맞불집회는 박 대통령에게 면죄부를 주는 단말마적 발악에 지나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북한의 대외 선전 매체 '조선의오늘'도 이날 맞불집회가 박 대통령의 배후조종 밑에 벌어지는 '관제 데모', 자발적이지 않고 돈을 좇는 '고용 시위대'라고 비난했다.

북한의 대남 선전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박 대통령 변호인단을 겨냥해 "괴뢰 헌법재판소의 탄핵 결정을 막아보려고 법조계에서 잔뼈가 굵었다는 이른바 거물급, 원로급 변호사 몇 명을 연속 끌어들이면서 발버둥질 치고 있지만, 사람들의 쓴웃음만 자아내고 있다"고 조롱했다.

이어 "거물급 변호사들이 비논리적이고 객관성이 부족한 억지 논리를 내들었지만, 재판부로부터 매번 반박과 무시를 당하고 메사해졌다(싱겁고 쑥스러워졌다)"며 "임종을 앞둔 산송장에게는 아무리 값진 약을 투입해도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라는 것을 몰랐다는 그 자체가 놀랍기만 하다"고 비꼬았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25일 열린 제17차 촛불집회 등 박 대통령 탄핵 관련 소식을 전하는 데 이날 한 지면(5면)의 대부분을 할애하기도 했다.

이날 황 권한대행이 특검 수사 기간 연장을 승인하지 않기로 한 가운데, 헌재는 대심판정에서 박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의 최종변론에 돌입했다.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14: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