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범경기 첫 출전 추신수, 2타수 무안타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가 올해 처음으로 시범경기에 나서 안타 없이 타격감만 조율했다.

추신수는 27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방문 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2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주전을 보장받은 추신수는 정규시즌 개막에 맞춰 타격감을 조절하고 있다. 아직은 경기 감각을 키우는 과정이다.

추신수는 1회초 첫 타석에서 캔자스시티 우완 카일 치머의 시속 149㎞ 직구에 헛스윙에 삼진을 당했다.

2회 1사 1,2루에서는 투수 앞 병살타로 물러났다.

추신수는 이날 두 타석만 소화한 뒤 앤디 이바네스에게 기회를 넘겼다.

추신수는 곧 우익수로도 출전해 수비 적응에 나설 계획이다.

이날 텍사스 선발로 나선 일본인 투수 다르빗슈 유는 1⅔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 2탈삼진 2볼넷으로 막았다.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네덜란드 대표 유릭슨 프로파르는 유격수로 출전해 1타수 1안타 1타점 2볼넷으로 활약했다.

텍사스는 이날 6-4로 승리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08: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