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하대 '계열사' 한진해운에 투자해 130억원 날렸다

대학 측 "총장 결재로 회사채 매입…그룹 차원 개입 없었다"
인하대학교 전경
인하대학교 전경[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한진그룹 계열의 인하대가 한진해운 파산으로 130억원에 달하는 투자손실을 본 것으로 확인됐다.

교육시설 확충과 학생복지 등에 써야 할 대학발전기금으로 원금 손실 위험이 있는 계열사 회사채를 샀다가 거액을 날린 것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27일 인하대에 따르면 이달 17일 법원의 한진해운 파산 선고에 따라 대학 측이 최근 수년간 발전기금으로 매입한 130억원어치의 한진해운 공모사채가 휴짓조각이 됐다.

한진해운이 이미 주요 자산을 대부분 매각해 투자금을 회수할 길이 막막한 상태다.

인하대가 들고 있던 한진해운 공모사채는 전임 총장 시절인 2012년 7월 매입한 50억원어치와 최순자 현 총장 취임 직후인 2015년 6·7월 사들인 80억원어치다.

인하대는 한진해운 공모사채 매입이 총장 책임 아래 이뤄졌으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이사장으로 있는 인하대 재단(학교법인 정석인하학원)과 무관한 결정이었다고 밝혔다.

인하대 관계자는 "대학 재무부서에서 투자전문회사의 추천과 분석결과를 검토해 총장이 최종 결재한 것"이라며 "재단에는 1년에 한차례 회계결산 이외에 회사채 취득과 같은 개별 기금운용 사항은 보고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최 총장 취임 3개월 후인 2015년 6월 당시 1년짜리 정기예금 이율이 1.67%였는데 인하대가 사들인 만기가 1년 남은 한진해운 공모사채의 약정이율은 5.78%로 월등했다는 게 학교 측 설명이다.

당시 한진해운 회사채 신용등급은 투자 적격등급 중 가장 낮은 BBB- 등급이었다.

투자 부적격등급인 BB 등급보다는 높았지만 대학의 적립금이라는 자금 성격상 더 안전한 투자처를 찾았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와 관련 학교 측은 "국내 최대 선사인 한진해운이 파산할 것으로 예상하지 못했다"며 "이전부터 인하대의 채권 투자는 그룹 계열사인 한진해운과 대한항공 공모사채만 취득했다"고 해명했다.

인하대는 2012∼2015년 3차례에 걸쳐 한진해운의 다른 공모사채에 85억원을 투자해 5.75∼10.65%의 수익을 거둔 뒤 재투자했다가 손실을 본 것이고 현재도 대한항공 공모사채 50억원어치를 보유 중이라고 공개했다.

새 캠퍼스 건립이라는 난제에 봉착한 인하대의 재정상태는 이번 손실로 더 나빠졌다.

대학 측이 추계한 적립기금 총액 1천141억원 중 연구·장학·퇴직기금 등을 뺀 순수 가용재원은 발전기금 500억원과 건축기금 190억원을 합쳐 690억원 정도였다.

여기에 한진해운 파산으로 날린 발전기금 130억원을 제하면 560억원가량이 남는다.

이는 인하대가 기존 용현동 캠퍼스에 추가로 한 푼도 투자하지 않아도 송도국제도시 새 캠퍼스 부지(22만4천㎡) 잔금 600억원을 치를 수 없는 액수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해당 캠퍼스 부지가 인천시민의 혈세로 조성한 시유지인 만큼 인하대가 매매계약을 이행하지 않으면 107억원의 위약금을 물고 땅을 도로 내놔야 한다는 '준법'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

지역 정가와 시민단체에서는 지난해부터 인하대 재단인 정석인하학원에 대해 "한진그룹이 그룹의 위기로 인하대 발전 비전을 제시할 수 없다면 과감하게 재단의 지위를 포기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s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08: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