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두쿠르스, 윤성빈 없는 스켈레톤 세계선수권 우승

세계선수권 우승 후 기뻐하는 마르틴스 두쿠르스
세계선수권 우승 후 기뻐하는 마르틴스 두쿠르스(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스켈레톤 황제' 마르틴스 두쿠르스(33·라트비아) 이변 없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했다.

두쿠르스는 25~26일(한국시간) 이틀에 걸쳐 독일 퀘닉세에서 열린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스켈레톤 부문에서 1~4차 시기 합계 3분23초48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악셀 융크(독일)가 3분23초85로 은메달, 니키타 트레기보프(러시아)가 3분24초02로 동메달을 수확했다.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알렉산더 트레티아코프(러시아)는 4위를 차지했다.

이한신(29·강원도청)은 44명의 출전 선수 중 33위에 그쳤다.

한국 스켈레톤의 '간판' 윤성빈의 경기 모습
한국 스켈레톤의 '간판' 윤성빈의 경기 모습(AP=연합뉴스 자료사진)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금메달에 도전하는 한국 스켈레톤의 '간판' 윤성빈(23·한국체대)은 출전하지 않았다.

그는 다음 달 평창에서 열리는 올 시즌 마지막 월드컵과 1년 뒤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비해 현재 한국에서 훈련 중이다.

이런 윤성빈이 넘어서야 하는 '절대 강자'가 두쿠르스다.

올 시즌 지금까지 열린 7차례의 월드컵을 기준으로 두쿠르스와 윤성빈은 각각 세계랭킹 1, 2위다.

두쿠르스는 10년 가까이 1인자의 자리를 지켰지만, 유독 올림픽에서는 홈 이점을 살린 개최국 선수한테 밀렸다.

2010년 캐나다 밴쿠버, 2014년 러시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에 그친 두쿠르스는 내년 평창 동계올림픽 금메달을 노린다.

두쿠르스의 최대 경쟁자 역시 윤성빈이다.

스켈레톤 윤성빈 귀국
스켈레톤 윤성빈 귀국(영종도=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지난 4일 오스트리아 인스부르크에서 열린 2016~2017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 월드컵 7차 대회 남자 스켈레톤에서 3위를 차지한 '한국 스켈레톤 간판' 윤성빈이 7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2017.2.7
toadboy@yna.co.kr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07: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