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시안게임] OCA 명예 부회장이 밝힌 삿포로 성공 사례 4가지

"인력 양성과 기반 시설 등 미래 스포츠 발전에 기여할 것"
도핑 테스트 결과도 현재까지 양성 반응 '0건'
1972년 올림픽 당시 시설인 마코마나이 경기장에서 열린 피겨 경기.
1972년 올림픽 당시 시설인 마코마나이 경기장에서 열린 피겨 경기.

(삿포로=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아주 만족스러운 대회가 됐습니다."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웨이지중(81·중국) 명예부회장이 26일 막을 내린 제8회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을 이렇게 평가하며 이 대회를 '성공'이라고 볼 수 있는 네 가지 사례를 밝혔다.

웨이지중 명예부회장은 26일 일본 홋카이도현 삿포로의 삿포로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OCA 기자회견에 참석해 "이번 대회를 통해 삿포로는 두 가지 중요한 유산(Legacy)을 남겼다"고 지적했다.

그가 말한 두 가지 유산 가운데 첫번째는 인적 자원이었다.

웨이지중 부회장은 "이번 대회 운영은 OCA에서 온 일부를 제외하고는 전원 일본 사람들이 맡아서 했다"며 "이로 인해 일본에서 앞으로 '스포츠 이벤트 매니저' 역할을 할 수 있는 인력 풀이 늘어났다"고 평가했다.

그는 "삿포로는 1972년에 동계올림픽을 열었고 1986년, 1990년에 동계아시안게임을 개최한 도시"라고 전제하면서도 "당시 대회 운영에 참여했던 사람들은 이미 나처럼 나이가 많이 들었지만 이번 대회를 통해 2020년 도쿄 올림픽에도 기여할 수 있는 새로운 세대의 인력이 많이 양성됐다"고 설명했다.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폐막식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폐막식(삿포로=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6일 일본 삿포로 마코마나이 실내링크에서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폐막식이 열리고 있다. 2017.2.26
psykims@yna.co.kr

두 번째 유산은 역시 시설이었다.

웨이지중 부회장은 "1972년 삿포로 올림픽 때부터 사용한 여러 시설은 이번 대회에서도 유용하게 쓰였고, 또 앞으로도 일본은 물론 아시아의 동계 스포츠 발전에 기여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줬다"고 칭찬했다.

물론 일부 시설이 너무 낡아 이용에 불편이 크다는 지적도 나오기는 했지만 삿포로가 2026년 동계올림픽 유치에 나선만큼 오래된 시설들을 개·보수하면 '아시아 동계스포츠의 중심지'라는 이 도시의 명성은 더욱 빛을 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웨이지중 부회장은 특히 '사람들'에 대해 두 가지 사례를 들어 칭찬했다.

먼저 자원봉사자들이었다. 웨이지중 부회장은 "이번 대회 자원봉사자들을 보니 열정이 넘치고, 자신이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를 정확히 알고 있더라"며 자원봉사자들이 대회의 품격을 높였다고 평가했다.

또 수준 높은 관전 태도도 합격점을 받았다.

그는 "피겨스케이팅에 출전한 인도 선수들은 매우 낮은 점수를 받았지만 팬들이 오히려 더 큰 박수를 보내며 각종 선물과 꽃다발을 경기장 안에 던지는 모습을 봤다"며 "선수의 기량이나 출신 국가를 따지지 않고 따뜻하게 격려하는 이런 모습이 대회를 더욱 성공적으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삿포로 찾은 이희범 조직위원장
삿포로 찾은 이희범 조직위원장(삿포로=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이 21일 오전 2017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컨벤션센터에 마련된 미디어 센터(MMC)를 찾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7.2.21
psykims@yna.co.kr

국제스포츠계에서 오래 일한 웨이지중 부회장의 이런 평가는 1년 앞으로 다가온 평창동계올림픽에도 좋은 조언이 될 수 있다.

올림픽이 불과 1년 남았지만, 자원봉사자 교육이나 국내에서 인기가 별로 없는 동계 종목의 관전 문화 안내 등은 시간이 충분하다고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시설에 관한 문제 역시 이번 대회나 1994년 동계올림픽을 치른 뒤 2016년에 동계 유스올림픽을 개최한 노르웨이 릴레함메르 등의 사례가 평창에 교훈을 주고 있기도 하다.

한편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한 마니 제가티산(말레이시아) OCA 메디컬 및 반도핑 위원장은 "이번 대회에서 참가 선수 6분의 1에 해당하는 200여 건의 도핑 테스트가 시행됐고, 그 절반 정도에 대한 결과가 나왔는데 양성 반응이 나온 것은 한 건도 없다"며 이번 대회가 '클린 아시안게임'으로 치러졌다고 밝혔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07: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