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청주서 자살기도 40대, 실종 11시간 만에 경찰이 구조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목숨을 끊으려고 집을 나간 40대가 실종 신고 11시간 만에 경찰에 의해 구조됐다.

[청주 흥덕경찰서 제공 = 연합뉴스]
[청주 흥덕경찰서 제공 = 연합뉴스]

27일 청주 흥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10시께 차를 몰고 집을 나간 A(47)씨가 귀가하지 않는다고 그의 가족이 신고했다.

A씨는 과거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수차례 시도했던 적이 있어 그의 가족은 불길한 생각에 경찰에 도움을 청했다.

경찰은 다음날 오전 8시께 흥덕구 동막동 기지국에서 A씨의 휴대전화 신호가 잡힌 것을 확인했다.

순찰차 2대를 동원해 1시간 동안 휴대전화 신호가 잡힌 기지국 일대를 수색한 경찰은 야산 농수로 빠진 A씨 차량을 발견했다.

발견 당시 A는 호흡과 맥박이 있었지만, 탈진·저체온 증세를 보였다.

119구급대에 의해 종합병원으로 옮겨진 A씨는 현재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농수로 빠진 A씨의 승용차 안에는 번개탄이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을 수도 있다는 생각에 조급한 마음으로 수색했다"면서 "조금만 늦었다면 자칫 위험할 수 있었는데 생명을 구해 다행"이라고 말했다.

logo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07: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