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즐라탄 2골' 맨유, 사우샘프턴 꺾고 EFL컵 우승

2010년 이후 7년 만에 정상 탈환…통산 5번째 우승
맨유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가 EFL 우승컵을 들어올리고 있다. [EPA=연합뉴스]
맨유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가 EFL 우승컵을 들어올리고 있다.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2017 잉글랜드 축구 리그컵(EFL컵)에서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의 맹활약에 힘입어 사우샘프턴을 제치고 우승했다.

맨유는 2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결승에서 선제골과 결승골을 뽑은 이브라히모비치를 앞세워 사우샘프턴을 3-2로 꺾었다.

이로써 맨유는 2010년 이 대회 우승 후 7년 만에 정상에 오르며 통산 5번째 리그컵 우승을 차지했다.

헐시티를 제치고 결승에 오른 맨유는 이브라히모비치의 선제골로 기선을 잡았다.

이브라히모비치는 전반 20분 프리킥 기회에서 키커로 나서 오른발로 공을 감아 찼고, 공은 왼쪽 골망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맨유는 전반 38분 제시 린가드의 추가골을 2-0으로 앞서 나갔지만 사우샘프턴의 거센 반격에 휘말렸다.

사우샘프턴은 전반 추가시간 추격골을 넣은 마놀로 가비아디니가 후반 3분에는 동점골까지 터뜨려 2-2로 균형을 맞췄다.

수세에 몰린 맨유의 해결사는 이브라히모비치였다.

맨유의 즐라탄 이브라히모치가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맨유의 즐라탄 이브라히모치가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브라히모비치는 후반 42분 에브라가 크로스를 올려주자 페널티지역 중앙에서 헤딩으로 공의 방향을 바꿔 결승골을 만들어내며 짜릿한 1점차 승리를 완성했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07: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