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장화재로 번질 뻔' 만취 50대, 몸녹이려 과일상자에 불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광주 동부경찰서는 전통시장 내 상점 앞에 놓아둔 과일 종이상자에 불을 지른 혐의(방화)로 오모(58)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7일 밝혔다.

불끄는 소방관들
불끄는 소방관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오씨는 지난 25일 오전 1시 30분께 광주 동구 대인시장 내 한 상점 앞에 놓아둔 과일 종이상자 3개에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만취한 오씨가 불을 지른 모습을 길을 지나던 대리운전 기사가 목격, 119 상황실에 신고해 불은 곧바로 진화됐다.

목격자 진술에 따르면 오씨는 과일 상자에 불을 지른 뒤 몸을 녹이려는 듯 불을 쬐고 있다가 들키자 도망갔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 광주 동부소방서 앞을 손에 그을음을 묻힌 채 지나던 오씨를 20여분만에 검거했다.

경찰은 "만취한 A씨가 귀가하다 몸을 녹이려고 종이상자에 불을 지른 것 같다"며 "목격자가 없었다면 큰 화재로 이어질 뻔 했다"고 밝혔다.

pch8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06: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