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갤탭S3 앞세워 MWC 찾았지만…주인공 대접은 갤S8

삼성전자, 내달 '언팩' 행사 초청장 공개…제품 안전 재차 강조
환경단체 '갤노트7 재활용 촉구' 돌발 시위도
'이것이 갤럭시탭 S3입니다'
'이것이 갤럭시탭 S3입니다'(바르셀로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이하 MWC) 2017' 개막 하루 전인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카탈루냐 콩그레스 센터에서 열린 삼성 신제품 공개 행사에서 유럽제품 포트폴리오 담당 마크 노튼이 갤럭시탭 S3를 소개하고 있다.
갤럭시탭S3는 모두 자연 그대로의 색을 표현하는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4K 고화질 영상을 재생할 수 있다. 특별히 어두운 부분과 밝은 부분을 세밀하게 표현하는 HDR 기능이 추가됐으며 태블릿 최초로 4개의 스테레오 스피커를 탑재했다. 2017.2.27
superdoo82@yna.co.kr

(바르셀로나=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26일(현지시간) 삼성전자[005930]의 새로운 태블릿 갤럭시탭S3가 공개된 스페인 바르셀로나 카탈루냐 콩그레스 센터.

행사 막바지 전면의 대형 스크린에 1천여 참석자들의 시선이 집중됐다. 삼성전자의 차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8의 공개 일정을 알리는 영상이 펼쳐지는 순간이었다.

스크린에는 경쾌한 음악과 함께 '이것은 전화기다'(This is a phone)라는 메시지가 뜨며 다양한 스마트폰을 담은 화면이 연이어 펼쳐졌다.

이어 '지금까지'(Until now)라는 문구로 호흡을 가다듬은 뒤 '당신의 전화기를 박스에서 꺼내라'(Unbox your phone)라는 메시지가 나오며 갤럭시S8의 공개 행사 일정(2017년 3월 29일)이 화면 중앙을 채웠다.

30초 분량의 영상이 끝나자 행사장 곳곳에서 박수가 터져 나왔다.

이날 행사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이하 MWC) 2017' 개막에 앞서 갤럭시탭S3를 소개하기 위해 마련됐지만, 참석자들의 관심은 갤럭시S8에 쏠려 있음을 확인하는 자리이기도 했다.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행사 초청장
삼성전자 갤럭시 언팩 행사 초청장
삼성전자, 갤럭시탭 S3·갤럭시북 공개
삼성전자, 갤럭시탭 S3·갤럭시북 공개(바르셀로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이하 MWC) 2017' 개막 하루 전인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카탈루냐 콩그레스 센터에서 열린 삼성 신제품 공개 행사에서 데이비드 로우즈 삼성전자 유럽법인 최고마케팅책임자(CMO)가 갤럭시탭 S3와 갤럭시북을 소개하고 있다. superdoo82@yna.co.kr

디스플레이 장비 문제로 예정보다 22분 늦게 시작한 이날 행사는 삼성전자의 제품 테스트 과정을 보여주는 홍보 영상으로 막을 올렸다.

무대에 오른 삼성전자 유럽법인 데이비드 로우스 전무는 "소비자의 높은 기준과 기대를 만족시키지 못해 지난 6개월간 우리는 힘든 시간을 보냈다"며 갤럭시노트7 사태를 우회적으로 언급했다.

이어 "소비자의 신뢰를 회복하는 길은 말이 아닌 행동"이라며 8단계의 배터리 안전성 검증 등 삼성전자가 그동안 내놓은 제품 안전 강화 방안을 소개했다.

로우스 전무가 발표하는 동안 돌발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환경단체 그린피스 회원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단상 앞에서 갤럭시노트7의 환경친화적인 재활용을 촉구하는 현수막을 펼쳐 보인 것. 로우스 전무의 제지에 당사자는 별다른 항의 없이 무대 앞을 떠났다.

삼성전자는 이날 갤럭시탭S3, 갤럭시북 2종, '기어VR 위드 컨트롤러'를 공개했다.

갤럭시탭S3는 안드로이드 기반의 9.7인치 태블릿이고, 갤럭시북은 키보드를 탈부착하며 노트북 PC처럼 사용할 수 있는 윈도 기반의 투인원(2-in-1)이다.

'로우즈 CMO, 나가주시죠'
'로우즈 CMO, 나가주시죠'(바르셀로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이하 MWC) 2017' 개막 하루 전인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카탈루냐 콩그레스 센터에서 열린 삼성 신제품 공개 행사에서 데이비드 로우즈 삼성전자 유럽법인 최고마케팅책.임자(CMO)(왼쪽)가 프리젠테이션을 하던 중 그린피스 관계자로 추정되는 남성이 갤럭시노트7의 환경친화적인 재활용을 촉구하며 현수막을 펼쳐 보이자 나가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 남성은 로우즈 CMO의 요청에 별다른 항의 없이 무대를 떠났다. superdoo82@yna.co.kr
삼성전자의 태블릿 신제품 갤럭시탭S3
삼성전자의 태블릿 신제품 갤럭시탭S3

무엇보다 반응이 뜨거웠던 것은 펜 형태의 입력 장치 S펜이다.

삼성전자가 0.7㎜ 두께로 실제 펜처럼 쓸 수 있는 해당 제품을 태블릿 구매자에게 기본 제공한다고 발표하자 참석자들은 박수로 호응했다.

참석자들은 삼성전자와 독일의 유명 문구업체 스테들러(STAEDTLER)의 협력 소식에도 탄성이 터져 나왔다. 예상치 못한 디지털과 아날로그의 만남이 반가운 듯한 반응이었다.

1시간가량 이어진 행사에서 갤럭시S8에 실제로 할애된 시간은 30초에 불과했지만, 행사장 곳곳에서는 삼성전자의 새로운 프리미엄폰에 대한 기대감이 감지됐다.

포르투갈에서 온 한 IT 전문 블로거는 "태블릿을 보기 위해 왔지만 갤럭시S8이 어떤 식으로 세상에 나올지 궁금하다"며 "삼성전자가 매우 중요한 시점(critical point)에 놓여 있어 갤럭시S8에 대한 기대가 더욱 크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27일 개막하는 MWC에서 태블릿 신제품을 전시하는 한편 갤럭시S8을 암시하는 대형 조형물 '언팩 박스'를 설치해 사전 마케팅에 나설 예정이다.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05: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