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측 '러 내통설' 특검수사 주장에 "마녀사냥·매카시즘"

與의원 "트럼프 측근 세션스 법무장관이 지휘해선 안돼"
하원 정보위원장 "무고한 국민 마녀사냥 안된다"
트럼프 "러시아 얘기는 '진짜 가짜뉴스"!" 거듭 비난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측이 러시아 내통 의혹의 파문이 갈수록 확산하며 급기야 여권 내부에서 특별검사 도입 주장까지 제기되자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

트럼프 측근들은 '마녀사냥', '매카시즘'이라는 표현까지 동원해 특검수사 주장을 일축했다.

트럼프와 만난 크리스티
트럼프와 만난 크리스티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크리스 크리스티 뉴저지 주지사. 사진은 트럼프 당선인 시절인 지난해 12월 20일 뉴저지 주 베드민스터에 있는 트럼프 골프클럽에서 회동한 모습. [EPA=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크리스 크리스티 뉴저지 주지사는 26일(현지시간)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진영의 러시아 내통설에 대해 "이 문제는 공화당이냐, 민주당이냐를 떠나 양측 모두에서 발생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크리스티 주지사는 특검수사 주장에 대해선 "특검이 개입하면 사안은 완전히 통제 불능으로 빠지게 된다"며 "그것은 누구에게도 소용이 없다"고 특검 무용론을 폈다.

그는 러시아 연루설이 미국의 시급한 현안이 아니며, 법무부에서 수사를 통해서 밝히면 된다고 강조했다.

크리스 주지사는 "이 나라에는 다뤄야 할 많은 문제가 있지만, 그것(러시아 내통 의혹)은 그중 하나가 아니다"라며 "법무부가 지휘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공화당 소속인 데빈 누네스(캘리포니아) 하원 정보위원장은 미 언론의 내통 의혹 제기에 대해 "마치 매카시즘이 다시 찾아온 것과 흡사하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누네스 위원장은 전날 캘리포니아 주 새크라멘토에서 열린 주 공화당 의원 연찬회에서 "아무런 접촉도 없었는데 단지 뉴스에 이름이 등장했다고 해서 무고한 미국민을 대상으로 마녀사냥을 해선 안 된다"고 목청을 높였다.

그는 "현 시점에서 드러난 것은 아무것도 없다. 일단 모든 증거를 살펴보고, 만약 누구든 간에 러시아 정부나 정보기관과 접촉하거나 연계된 것이 발견된다면 의회가 소환해 조사한 후 적절한 사람들에게 (수사하도록) 추천하면 된다"며 '선(先) 의회조사, 후(後) 수사'를 주장했다.

그러나 미 수사 당국의 수장인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이 대선 캠프의 '좌장'이었고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이라는 점에서 그가 러시아 내통 의혹 수사를 진두지휘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특히 공화당 소속인 대럴 이사(캘리포니아) 하원의원이 특별검사 도입 필요성을 제기해 큰 파문이 일었다.

하원 감독위원장 출신인 이사(캘리포니아) 의원은 지난 24일 HBO방송과 한 인터뷰에서 "대선캠프에서 활약했고, 트럼프 대통령이 지명한 세션스 법무장관이 이 문제를 다뤄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사 의원은 하원 감독위원장 시절, 버락 오바마 행정부를 향해 "사상 최악으로 부패한 정부"라고 비판하며, 벵가지 사태와 국세청(IRS)의 보수단체 세무조사 등을 파헤친 바 있다.

이사 의원은 정치 전문 매체 '폴리티코'와의 인터뷰에서 "의회가 과거에 지적한 것과 동일한 방향으로 총을 겨누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우리가 요구했던 투명성과 책임을 계속해서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도 트위터 계정을 통해 "러시아 얘기는 선거 참패와 불법적 기밀유출을 가리고자 민주당이 내놓고 미디어가 과장한 '진짜 가짜뉴스'(FAKE NEWS)!"라고 거듭 비난했다.

미 하원 상임위 홀더 장관 의회모독 가결
미 하원 상임위 홀더 장관 의회모독 가결대럴 이사(공화·캘리포니아) 연방 하원의원(오른쪽)이 하원 감독위원장 시절인 2012년 6월 에릭 홀더 법무장관의 의회모독 안건을 표결에 부치기 직전 엘라이자 커밍스(민주·메릴랜드) 의원의 의견을 듣는 모습. [EPA=연합뉴스]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05: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