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미 박스오피스] 신선한 공포물 '겟아웃' 흥행 돌풍

새로운 소재·내용 '호평'…'레고 배트맨' 2위로 하락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신선한 소재의 공포영화 '겟 아웃'(Get out)이 '레고 배트맨 무비'를 누르고 북미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26일(현지시간) 박스오피스 모조 등에 따르면 '겟 아웃'은 개봉 첫 주말 2천781개 상영관에서 3천50만 달러(약 345억 원)의 티켓 판매 실적을 올렸다.

이 영화는 코미디언 조던 필레의 감독 데뷔작이다. 인종 간 차별을 기본 바탕으로 한 이 영화는 코미디와 공포를 씨줄·날줄로 교직해 만든 새로운 호러 영화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영화 `겟아웃' 포스터
영화 `겟아웃' 포스터

실제로 영화 평점 사이트 로튼토마토닷컴에서 신선도 점수 100%를 받았다. 게다가 관객들의 평점인 시네마스코어에서도 A-를 기록했다.

영화 내용은 흑인 남자 크리스가 주말을 맞아 연인인 백인 여자 로즈의 부모 집을 방문하면서 벌어지는 해프닝을 그렸다. 로즈의 부모 딘과 미시는 크레스에게 과한 친절을 베풀지만, 집 곳곳에서는 이상한 분위기가 감지된다.

집안일을 하던 흑인들 상당수가 실종됐다는 소문에 한 흑인은 크리스에게 "나가라"고 외치는 등 점점 알 수 없는 공포가 크리스의 목을 죄어온다.

2주 연속 1위를 차지했던 '레고 배트맨'은 1천900만 달러(215억 원)로 한 계단 내려왔다. 이 영화는 북미지역에서 누적 흥행수입 1억3천300만 달러(1천504억 원), 해외에서 9천300만 달러(1천52억 원)를 각각 기록 중이다.

키아누 리브스의 액션물 '존 윅-리로드'가 주말 사흘간 900만 달러(102억 원)를 벌어들이며 박스오피스 3위로 한 계단 뛰어올랐다. 맷 데이먼이 주연한 액션 블록버스터 '그레이트 월'은 870만 달러(98억 원)로 4위로 내려갔다.

2월 마지막 주 북미 박스오피스 `톱-5'
2월 마지막 주 북미 박스오피스 `톱-5'

'그레이트 월'은 중국에서만 1억7천100만 달러(1천934억 원)를 기록 중이다. 하지만 북미 관객들에게는 좀처럼 먹혀들지 못하고 있다고 할리우드 리포터가 전했다.

아줌마 팬들의 성원에 힘입어 '50가지 그림자: 심연'이 770만 달러(88억 원)를 벌어들이며 박스오피스 5위에 랭크됐다.

이 영화의 흥행수입은 북미지역에서 1억360만 달러(1천172억 원), 해외에서 2억2천470만 달러(2천541억 원). 총 누적 수입액은 3억2천830만 달러(3천713억 원).

할리우드 대형 스튜디오들은 최대 영화축제인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리는 2월 마지막 주에는 신작 개봉을 하지 않는다. 올해도 예외는 아니었다.

하지만 '엑스맨' 시리즈 스핀오프 '로건'(3월 3일)을 비롯해 '콩: 스컬 아일랜드'(10일), '미녀와 야수'(17일) 등 화제작들이 잇따라 개봉하면서 북미 박스오피스 순위도 엎치락 뒤치락 할 것으로 보인다.

엑스맨 스핀오프 `로건' 포스터
엑스맨 스핀오프 `로건' 포스터

jo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04: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