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화웨이, P10 시리즈 공개…8가지 색상으로 승부

"라이카 카메라 인상적이나 혁신은 어디?"

(바르셀로나=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중국의 최대 스마트폰 업체 화웨이가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새로운 프리미엄폰 P10 시리즈를 공개하며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섰다.

화웨이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이하 MWC) 2017' 개막 하루 전인 26일 현지 행사장 파벨로 이탈리아(Pavello Italia)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P10 시리즈를 공개했다.

P10 시리즈는 전작 P9보다 한층 강화된 카메라 성능을 앞세웠다.

P10은 5.1인치 풀HD 디스플레이(1,920x1,080)를 갖췄고, P10 플러스는 이보다 큰 5.5인치에 일반 HD보다 화질이 4배 좋은 QHD 화면(2,560x1,140)을 지원한다.

카메라 화소 수는 두 제품 모두 후면 2천만, 전면 800만이다. 후면에는 라이카와 공동 개발한 듀얼 렌즈를 탑재했고, 전면 렌즈에도 라이카와 제휴한 센서를 적용했다.

일반적으로 홈 버튼이 위치하는 전면 하단에 지문인식 버튼을 탑재한 점도 눈에 띈다. 전작에서는 후면에 위치했다.

그룹 '셀카'를 찍을 때 화각이 자동으로 넓어지는 기능과 액션캠 업체 고프로의 동영상 자동 편집 애플리케이션도 제공한다.

'P10으로 촬영하는 발표회'
'P10으로 촬영하는 발표회'(바르셀로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이하 MWC) 2017' 개막을 하루 앞둔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이탈리안 파빌리온에서 열린 화웨이 신제품 발표 행사에서 모델이 P10을 이용해 제품을 소개하는 리차드 유 컨슈머비즈니스그룹 CEO를 촬영하고 있다. 2017.2.27
superdoo82@yna.co.kr

스마트폰의 성능을 좌우하는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는 자체 개발한 기린960을 탑재했고, 운영체제는 최신 안드로이드 7.0 누가를 적용했다.

주목할 만한 점은 미국 색상전문업체 팬톤(Pantone)과 제휴해 제품 색상을 크게 늘린 점이다.

P10 시리즈의 색상은 그리너리(그린)·대즐링 블루·그래파이트 블랙·로즈 골드·대즐링 골드·프레스티지 골드·세라믹 화이트·미스틱 실버 등 8가지에 달한다.

P10은 메모리 4GB, 저장 용량은 64GB를 갖췄다. 배터리 용량은 3천200mAh(밀리암페어시)다.

P10 플러스는 메모리 4GB와 6GB, 저장 용량은 64GB와 128GB를 갖췄으며 배터리 용량은 3천750mAh다. P10 플러스는 최대 600Mbps의 속도를 지원하는 4x4 MIMO(미모) 다중 안테나도 지원한다.

공개 전 아마존의 인공지능 알렉사가 탑재될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지만, 인공지능 서비스는 탑재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행사장에서는 화웨이 와치 2도 공개됐다.

P10 시리즈는 3월 영국을 시작으로 세계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미국과 한국은 1차 출시국에서 제외됐다.

가격은 P10이 649유로(약 78만원), P10 플러스는 699∼799유로(약 84만∼96만원)로 알려졌다.

P10 시리즈가 전 세계에서 1천만대가 넘게 팔린 전작 P9의 성공을 이어갈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P10이 공개된 후 BBC와 IT매체 가젯을 비롯한 외신에서는 카메라 기능은 인상적이지만, 이렇다 할 혁신은 찾아보기 힘들다는 평가가 주를 이뤘다.

화웨이의 새 프리미엄 폰 P10, P10 플러스
화웨이의 새 프리미엄 폰 P10, P10 플러스(바르셀로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이하 MWC) 2017' 개막을 하루 앞둔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이탈리안 파빌리온에서 열린 화웨이 신제품 발표 행사에서 리차드 유 컨슈머비즈니스그룹 CEO가 P10과 P10 플러스를 소개하고 있다. 2017.2.27
superdoo82@yna.co.kr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7 03: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