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작년 '꼴찌' 韓 주니어컬링, 1년 만에 세계선수권 금메달

"삿포로 아쉬움? 한국컬링 장래 밝다"…"평창 경기장이어서 더 값져"

한국팀의 깜찍한 우승 세리머니
한국팀의 깜찍한 우승 세리머니(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26일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7 VoIP Defender 세계 주니어 컬링 선수권대회 남자부 시상식에 우승을 차지한 한국 선수들이 입장하면서 깜찍한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17.2.26
yoo21@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한국 남자 주니어컬링이 세계선수권에서 우승하면서 한국 컬링 역사에 큰 획을 그었다.

남자 주니어컬링 대표팀(경북컬링협회)은 26일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7 세계 주니어 컬링선수권대회 결승전에서 미국을 5-4로 누르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장반석 경북컬링협회 남자 주니어팀 감독은 "아시아 팀이 세계선수권에서 우승하기는 처음"이라며 "한국의 세계선수권 사상 최초 금메달이기도 하다"며 이번 우승의 의미를 강조했다.

또 "2018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경기장에서 거둔 우승이어서 더욱 기분이 좋다"며 "선수들이 정말 잘해줬다"고 말했다.

특히 최근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서 우승을 바라봤던 여자 대표팀(경북체육회)과 남자 대표팀(강원도청)이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획득, 아쉬움을 드러냈던 터라 기쁨이 더욱 컸다.

같은 지역에서 같은 훈련장(의성컬링센터)을 쓰는 '누나들'(경북체육회)을 대신해 '동생들'(경북컬링협회)이 금메달의 한을 풀어줬다.

장 감독은 "삿포로에서 성인 대표팀 선수들이 많이 아쉬워했지만, 이번 주니어 우승으로 한국 컬링의 장래가 밝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우승 만끽하는 한국 선수들
우승 만끽하는 한국 선수들(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26일 강원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7 VoIP Defender 세계 주니어 컬링 선수권대회 남자 결승전 한국과 미국의 경기에서 한국 선수들이 우승한 뒤 서로를 껴안고 승리의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2017.2.26
yoo21@yna.co.kr

선수들도 저마다 이번 금메달이 특별한 의미로 다가온다.

팀에서 맏형이자 각각 스킵(주장)과 서드를 맡은 이기정·이기복은 강원도 출신 쌍둥이 형제다.

이들은 이번 대회를 끝으로 주니어 세계선수권에 출전할 수 없다. 1995년생인 이들은 내년부터는 성인 경기에서만 뛴다.

형인 이기복은 남자 일반부, 동생 이기정은 믹스더블로 2018년 평창 동계 올림픽에 도전한다.

이들 형제는 "주니어팀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고 싶다"며 이번 대회에 더욱 집중했다.

세컨드 성유진은 작년에도 충북 봉명고등학교 소속으로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했다.

그러나 '전 경기 패배'로 꼴찌에 그치는 수모를 당했다. 당시 맏형이 성유진이었다.

고등학교 졸업 후 경북컬링협회 소속으로 다시 주니어대회에 나선 성유진은 형·동생들과 함께 "최고의 성적을 내겠다"고 다짐했고, 꿈을 이뤘다.

현재 고등학생인 리드 최정욱과 후보 우경호는 형들과 함께 경북 의성에서 컬링 주말리그에 참여하며 실력을 키웠고, 이번에 값진 경험을 쌓았다.

장 감독은 "의성에 전국 유일한 컬링장이 있고 스포츠 클럽이 잘 구성돼 있어서 선수들이 즐겁게 운동할 수 있었다"며 한국 주니어컬링이 1년 만에 눈부시게 성장한 비결을 설명했다.

그는 또 "주니어팀에도 지원을 아끼지 않은 경북컬링협회와 경북체육회에 감사드린다"며 적극적인 지원과 애정이 성장에 큰 도움이 됐다고 강조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6 18: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