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소 배우' 후지이 미나 "제 한국 활동 일본서도 부러워해요"

"일본서 한류 인기 여전…'도깨비' 공유 오면 난리 날 것"
3월 '데스노트 : 더 뉴월드' 개봉…예능프로 등 한국활동 재개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제가 보기에 일본에선 여전히 한류에 대한 관심이 높아요. 많은 드라마가 인기고요. 일본 엔터테인먼트 쪽에서도 제가 한국에서 활동한다고 하면 부러운 시선으로 바라보죠."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활동하는 일본인 배우 후지이 미나(29)의 말이다.

후지이 미나 '빠져드는 미소'
후지이 미나 '빠져드는 미소'(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일본인 배우 후지이 미나가 연합뉴스와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7.2.26
scape@yna.co.kr

1년여 한국 활동을 쉬다 지난 25일 방송된 SBS TV '백종원의 3대천왕'으로 활동을 재개한 그를 광화문에서 만났다.

후지이 미나는 9세에 뮤지컬 아역배우로 출발해 17세 때 드라마 '블러디 먼데이'에 출연하면서 본격적으로 배우의 길을 걸었다.

그 무렵 일본에서 '겨울 연가'가 대박이 나면서 그는 자연스럽게 한류, 한국에 관심을 갖게 됐다.

"고등학교 때였는데 엄마, 외할머니랑 함께 '겨울연가'에 푹 빠졌어요. 너무 재미있게 봐서 대학에 진학해 제2 외국어로 한국어를 2년간 배웠고, 그 이후에 학원을 다니면서 3년 더 익혔어요. '겨울연가' 촬영지인 남이섬에도 놀러 왔었고요."

그러다 그는 한국어를 할 줄 아는 일본 배우를 구하던 한일 합작 드라마 '사랑하는 메종, 레인보우 로즈'(2012)에 캐스팅돼, 두달간 한국에서 촬영했다.

그것을 시작으로 '드라마의 제왕'과 '감자별2013QR3'에 캐스팅됐고, 예능 '우리 결혼했어요'의 해외판에서는 가수 이홍기와 가상 부부로 출연해 인기를 끌었다. 또 지난해 개봉한 영화 '엽기적인 그녀2'에 참여했다.

'미소 배우' 후지이 미나 "제 한국 활동 일본서도 부러워해요" - 2

"한국어를 배울 때는 그냥 한국 드라마와 영화를 더 재미있게 보자는 생각으로 했다"는 그는 "이렇게 한국에서 활동하게 될 줄 몰랐다"며 웃었다.

그는 "한국과 일본을 오가며 활동할 수 있다는 게 너무 신기하고 낭만적"이라면서 "작업 방식, 연기 방식 등 한국과 일본의 다른 점이 생각보다 많은데 둘 다 매력이 있어서 힘닿는 한 양국에서 함께 활동하고 싶다"고 말했다.

"일단 일본은 일주일에 드라마가 한 회만 방송되는데 한국은 2회씩 방송되니 훨씬 더 촬영이 바빠요. 또 일본은 문화적으로 감정을 숨기는 게 예의라고 생각해서 연기하면서도 감정을 주로 숨기는 편인데, 한국은 감정을 적극적으로 표현하는 게 달라요."

한동안 일본 열도를 달궜던 한류는 아베 정권이 들어서면서 위축된 상황이다. 역사문제로 대립하는 한국과 일본의 관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후지이 미나는 "그것은 너무 큰 문제라 말하기 어렵다"면서도 "내가 한국에서 활동함으로써 일본 사람들이 한국에 관심을 갖고, 또 나를 본 한국 사람들이 일본에 관심을 갖기를 바란다"고 '매끈하게' 대답했다.

'미소 배우' 후지이 미나 "제 한국 활동 일본서도 부러워해요" - 3

그는 "내가 한국 일을 해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일본에서 한류에 대한 관심은 여전히 높다"며 "요즘에는 tvN '도깨비'에 대한 기대가 큰데, 공유 씨가 일본을 찾으면 아마 난리가 날 것 같다"고 전했다.

후지이 미나는 명문 게이오대 문학부를 졸업했다.

"대학에서 인간과학을 전공했는데 연기랑 통하는 면이 많다"는 그는 "어렸을 때 뮤지컬 오디션을 볼 때만 해도 그저 친구가 많이 생기겠다 싶어 했던 건데 대학을 거치면서 연기에 대한 욕심이 확실해졌다. 다양한 캐릭터를 표현할 수 있는 게 너무 좋다"고 말했다.

그는 다음달에는 일본 영화 '데스노트 : 더 뉴월드'로 한국 관객을 만난다.

"한국에서는 '데스노트'가 잘되고, 일본에서는 제가 출연한 한국 드라마가 잘되길 바랍니다."

후지이 미나 '남심 녹이는 눈빛'
후지이 미나 '남심 녹이는 눈빛'

pret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6 15: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