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의처증에 외도 의심' 아내 살해한 70대 항소심도 징역 15년

송고시간2017-02-26 11:37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외도를 의심해 아내를 운동기구로 살해한 70대가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광주고법 전주 제1형사부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A(79)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15년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고 26일 밝혔다.

폴리스라인 그래픽 [연합뉴스 자료]
폴리스라인 그래픽 [연합뉴스 자료]

A씨는 지난해 8월 9일 오전 7시 40분께 전북 익산 시내 자택 욕실에서 아내 B(74)씨의 머리를 아령으로 수차례 내려쳐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B씨가 새벽 운동을 다녀온 뒤 샤워를 하자 외도를 의심해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범행을 숨기려고 욕실 타일에 묻은 혈액을 수건으로 닦고, 며느리에게 전화해 "아내가 머리에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었다"고 거짓말까지 했다.

그는 평소에도 의처증 증세를 보여 B씨와 잦은 말다툼을 벌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1심에서 중형이 선고되자 항소했다.

재판부는 "원심과 비교해 특별히 양형 조건의 변화가 없는 점을 고려할 때 피고인의 주장은 이유 없다"고 밝히고 원심을 유지했다.

sollens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