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백악관 기자만찬 불참"…망신살 쓰라린 기억탓?

CNN·NYT 브리핑 배제 이어 '언론과의 전쟁' 점입가경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쳐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쳐

(서울=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현직 대통령의 연례행사로 꼽히는 백악관 출입기자단 만찬에도 불참을 선언했다.

CNN방송과 뉴욕타임스(NYT) 등 상당수 주류 언론사들이 백악관의 비공식 브리핑에서 배제된 데 이어 '언론과의 전쟁'이 점입가경 양상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올해 백악관 출입기자단 만찬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올해는 4월 29일로 예정된 이 행사에 일찌감치 불참을 예고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불화를 빚고 있는 잡지 '뉴요커'와 '배니티 페어'가 만찬 협찬을 거부하는 등 기자단의 보이콧 조짐이 일자, 트럼프 대통령도 곧장 맞불을 놓은 모양새다.

백악관 출입기자단 간사 제프 메이슨은 "일정은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지만, 올해 행사는 '반쪽 진행'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백악관 출입기자단이 주최하는 만찬에는 사회 각계 유명인사들도 초청된다. 1920년부터 시작된 이 행사에는 대통령이 정치적 농담을 곁들여 연설하면서 언론과의 소통을 강화하는 게 오랜 전통이다.

오바마 백악관 출입기자단 연례만찬
오바마 백악관 출입기자단 연례만찬[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 대통령도 '단골손님'으로 통했지만, 최근에는 그다지 달갑지 않은 경험이 많았던 편이다.

2011년 행사에선 당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자신의 출생 의혹을 제기한 트럼프를 향해 하와이 출생기록이 공개된 사실을 거듭 알린 뒤 "트럼프는 이제 달 착륙이 조작됐는지, 로스웰(UFO 추락설이 돈 마을)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집중할 수 있게 됐다"고 조롱했다.

그러면서 트럼프의 대권 출마설을 거론하며 행사장 내에 '트럼프 백악관 리조트·콘도'라고 쓰인 백악관 모양의 호텔 합성 사진을 올려 또다시 망신을 줬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5년 행사에도 참석했다가 또다시 놀림을 당했다. 당시 오바마 대통령은 대권 도전을 여러 차례 시사했다가 주저앉은 트럼프를 향해 "어, 아직도 여기 있네"라고 비꼬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권행보를 본격화한 지난해에는 만찬에 참석하지 않았다.

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6 09: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