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만, 원주민 학살사건 한국인 피해자에 보상금지급 첫 결정

송고시간2017-02-26 09:49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대만의 과거 국민당 정권이 원주민을 학살한 2.28 사건 당시 숨진 한국인 박순종씨가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피해자로 인정을 받았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26일 전했다.

2.28 사건 피해자 보상 인정을 담당하는 재단법인은 사망한 박씨를 피해자로 인정해 유족에게 600만 대만위안(약 2억2천200만원)을 지급하도록 결정했다.

2.28 사건은 1947년 대만 국민당 정부가 담배 암거래상 단속을 계기로 항의 시위가 거세지자 군을 동원해 원주민 2만8천명을 학살한 사건이다.

이 사건 이후 국민당 정부의 군사 독재는 1987년까지 계엄령으로 이어졌으며, '백색공포'로 알려진 철권통치도 40년간 지속됐다.

일본인 중에서는 작년 2월 오키나와(沖繩)현 출신의 유족에게 피해신청이 인정돼 같은 금액의 배상금 지급이 결정된 바 있다.

대만, 원주민 학살 사건 한국인 피해자에 보상금지급 첫 결정
대만, 원주민 학살 사건 한국인 피해자에 보상금지급 첫 결정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대만의 과거 국민당 정권이 원주민을 학살한 2.28사건과 관련해 한국인 박순종씨가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피해자로 인정을 받았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26일 전했다.
사진은 작년 8월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원주민 문화를 말살하려 했던 과거사에 대해 공식 사과하며 원주민 대표(오른쪽)가 연설하는 것을 바라보는 모습. 2017.2.26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