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음주운전 사망 큰폭 감소…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7.1% 줄어

송고시간2017-02-26 09:18

전체 사망자 4천292명…12년만에 최대폭 감소

자동차 탑승중 사망 어린이 절반은 안전벨트 안 매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지난해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12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당국이 음주운전 단속과 처벌을 강화한 결과 음주운전 사고 사망자가 대폭 감소해 전체 감소 폭을 견인한 결과로 풀이된다.

26일 경찰청에 따르면 작년 한 해 22만917건의 교통사고가 발생, 4천292명이 사망하고 33만1천720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2015년(4천621명) 대비 329명(7.1%) 감소, 2003∼2004년(9.0%) 이래 가장 크게 줄었다.

음주운전 사고 사망자는 전년보다 102명(17.5%)이 줄어든 481명을 기록했다. 검찰과 경찰이 음주운전을 방조한 동승자까지 적극 처벌하고, 음주운전 전력자가 재범하면 차량을 압수 또는 몰수하는 등 강하게 대응한 결과로 해석된다.

음주운전 사고 사망자가 가장 많은 시간대는 심야인 오후 10시∼다음날 오전 6시(278명, 57.8%)였다. 특히 오전 2∼4시에 가장 많은 사망자(88명, 18.3%)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행 사망자 문제는 여전한 과제로 보인다. 전년(1천795명)보다 81명(4.5%) 줄어 1천714명을 기록하긴 했으나 전체 사망자 가운데 차지하는 비율이 39.9%에 달해 전년보다 점유율은 오히려 1.1%p 상승했다.

노인 보행 사망자는 866명으로 2013년 이후 계속 감소 추세이며, 어린이 보행 사망자도 전년보다 5명(12.2%) 감소한 36명이었다.

노인 운전자가 낸 사고 사망자는 759명으로 전년보다 56명(6.9%) 감소, 2011년 이래 처음 감소세로 돌아섰다. 이 가운데 노인 운전자가 이륜차를 몰다 사고를 내 사망한 인원이 239명으로 전년보다 28명(13.3%) 증가했다.

고속도로 사망자는 2013년 이후 감소세를 유지하다 작년에 273명이 사망, 전년보다 32명(13.3%) 증가했다. 특히 사업용 화물차 사고로 숨진 인원이 96명에 달해 전년(28명)보다 41.2% 늘었다.

작년 한 해 고속도로 교통사고는 모두 4천347건이 발생해 273명이 사망, 치사율 6.3%를 기록했다. 일반 사고(1.9%)의 3배가 넘는 치사율로, 특히 고속도로에서 화물차가 낸 사고의 치사율은 13.6%로 매우 높았다.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는 전년보다 6명(9.2) 증가한 71명이었다. 자동차 탑승 중 사망한 어린이가 31명으로 전년보다 6명(9.2%) 늘었고, 이들 가운데 14명이 사고 당시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올해 교통사고 사망자를 3천명대로 줄이는 것이 주요 목표"라며 "도시부 제한속도를 시속 50㎞로 두고, 특별보호 필요 지역은 30㎞로 지정하는 '안전속도 5030' 운용 등으로 보행자 사망사고도 절반으로 줄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pul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