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 이번주 부장급 이하 인사…차근차근 정상화 수순

송고시간2017-02-26 09:08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 삼성이 이번 주에 부장급 이하 직원의 승격 인사를 하는 등 기업활동 정상화를 위한 조치를 차근차근 진행한다.

26일 삼성그룹에 따르면 삼성전자[005930]는 오는 28일께 직원 승격 인사를 3월 1일자로 단행하면서 기존 7단계였던 직급을 4단계로 단순화하는 인사제도 개편안을 시행한다.

이 개편안에 따라 사원1(고졸)·사원2(전문대졸)·사원3(대졸), 대리, 과장, 차장, 부장 등 7단계 직급이 사라지고 그 대신에 개인의 직무역량 발전 정도를 나타내는 CL(Career Level) 1∼4 체제가 도입된다. 수직적 직급 체계가 수평적으로 바뀌게 되는 것이다.

부장, 차장, 과장, 대리와 같은 전통적인 직급명이 폐지됨에 따라 직원 간 호칭은 상대방의 이름 뒤에 '님'자를 붙여 '○○○님'이라고 하게 된다. 부서별로 업무 성격에 따라 '프로', '선후배님' 등 다른 수평적 호칭을 사용할 수 있다. 다만, 팀장, 그룹장, 파트장, 임원은 직책으로 불리게 된다.

기존 부장급 직원의 임원 승진 인사는 향후 사장단·임원 인사 때 함께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은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활동이 오는 28일 종료되면 3월 중 미래전략실(미전실)을 해체하고 석 달째 미뤄져 온 사장단 인사를 단행할 예정이다.

이때 미전실 최지성 실장(부회장)과 장충기 차장(사장)이 이번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한 책임을 지고 동반 퇴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은 그간 그룹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왔던 미전실을 해체한 이후 계열사별 자율경영과 이사회 활동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미전실이 담당했던 계열사 간 업무조정, 경영진단, 채용, 인수합병(M&A) 기능은 삼성전자·생명·물산 등 3대 주력 계열사로 분산 이전될 전망이다. 그룹 공통의 사안에 대해서는 계열사 CEO(최고경영자) 회의 등을 통해 풀어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삼성은 삼성물산[028260]과 제일모직 합병으로 인한 국민연금과 소액주주의 손실 주장과 관련, 사회공헌 차원의 보상책을 발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2008년 이건희 회장 차명계좌의 실명 전환 후 세금을 납부하고 남은 1조 원을 사회에 환원하는 방안 등도 이르면 내달 중 밝힐 것으로 전망된다.

10억원 이상 기부금 등을 집행할 때 이사회 의결을 거치도록 한 삼성전자의 조치는 그룹 주요 계열사로 확대된다.

삼성그룹의 상반기 공채 일정도 조만간 확정될 예정이다. 통상 1년 전에 잡아놓는 삼성 공채시험 고사장 예약일은 상반기의 경우 4월 16일, 하반기는 10월 21일로 돼 있다. 삼성은 매년 1만명 이상의 신입·경력사원을 뽑고 있다.

freem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