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시아 겨울 축제' 삿포로 동계AG, 8일 열전 마치고 폐막(종합)

한국, 금메달 16개로 종합 2위 '목표 초과 달성'
폐회식 기수 스키 김현태, 귀국행사 기수에는 크로스컨트리 이채원·김마그너스
폐막식 기수는 김현태
폐막식 기수는 김현태(삿포로=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제8회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이 8일간 열전을 마치고 26일 막을 내렸다.
이날 삿포로 마코마나이 실내 링크에서 열린 폐회식에서 스키 알파인 은메달 2개의 주인공 김현태가 기수로 입장하고 있다. 2017.2.26
psykims@yna.co.kr
삿포로 동계AG 폐막
삿포로 동계AG 폐막(삿포로=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26일 일본 삿포로 마코마나이 실내 링크에서 2017 삿포로 동계 아시안게임 폐막식이 열리고 있다. 2017.2.26
minu21@yna.co.kr
즐거웠어요
즐거웠어요(삿포로=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26일 일본 삿포로 마코마나이 실내 링크에서 열린 2017 삿포로 동계 아시안게임 폐막식에서 동계 아시안 게임 피겨 스케이팅 사상 첫 금메달을 딴 최다빈이 축하 공연을 펼친 뒤 관중석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2017.2.26
minu21@yna.co.kr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폐막식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폐막식(삿포로=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6일 일본 삿포로 마코마나이 실내링크에서 2017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폐막식이 열리고 있다. 2017.2.26
psykims@yna.co.kr

(삿포로=연합뉴스) 김동찬 김경윤 기자 = 45억 아시아인의 '겨울 축제' 제8회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이 8일간 열전을 마치고 26일 오후 막을 내렸다.

19일 개막한 이번 대회는 26일까지 빙상과 스키, 바이애슬론, 아이스하키, 컬링 등 5개 종목에서 총 64개의 금메달을 놓고 32개 나라가 경쟁했다.

2011년 카자흐스탄 알마티 대회 이후 6년 만에 열린 이번 동계아시안게임에는 사상 처음으로 오세아니아 국가인 호주와 뉴질랜드가 초청 국가로 참가했으며 총 참가 선수단 규모는 선수 1천 152명에 임원 635명 등 선수단 1천787명으로 최종 집계됐다.

선수단 221명을 파견한 우리나라는 개막 전 목표였던 금메달 15개 이상 획득에 종합 2위 달성을 이뤄냈다.

최다빈(수리고)이 동계아시안게임 피겨스케이팅 사상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스피드스케이팅 이승훈(대한항공)은 4관왕에 오르며 맹활약했다.

쇼트트랙에서도 심석희(한국체대), 최민정(성남시청)이 나란히 2관왕에 올랐고, 대회 첫 금메달을 따낸 스노보드 이상호(한국체대) 역시 2관왕으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가능성을 밝혔다.

한국은 25일 최다빈과 스키 알파인 남자 회전의 정동현(하이원)이 나란히 금메달을 획득하며 총 16개의 금메달을 수확했다.

쇼트트랙에 5명, 피겨스케이팅에 2명 등 선수 7명을 내보낸 북한은 피겨스케이팅 페어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2011년 알마티 대회에 이어 2개 대회 연속 피겨스케이팅 페어 동메달 1개로 대회를 마쳤다.

폐회식은 26일 오후 6시부터 일본 홋카이도현 삿포로의 마코마나이 실내링크에서 진행됐다.

마코마나이 실내링크는 대회 기간에 쇼트트랙과 피겨스케이팅 경기장으로 쓰인 곳으로 1972년 삿포로 동계올림픽 당시 시설이다.

폐회식은 피겨스케이팅 부문별 금메달리스트들의 축하 공연으로 시작됐다.

최다빈은 여자 싱글 금메달리스트 자격으로 갈라쇼를 펼쳤다.

오후 7시에 시작된 폐회식 2부 행사는 선수단 입장으로 시작했다.

한국 선수단 기수는 스키 알파인 남자 회전과 대회전에서 은메달을 따낸 김현태(27·울산스키협회)가 맡았다.

김현태는 생일인 25일 스키 회전 은메달을 획득한 뒤, 26일 폐회식 기수로 참가해 눈길을 끌었다.

김현태는 9번째로 태극기를 들고 무대에 입장했다.

북한은 피겨스케이팅 페어 동메달을 획득한 김주식이 기수로 참가했다.

각국 국기가 입장한 뒤 대회에 참가한 각국 선수들이 열을 맞춰 입장했다.

이어 아키모토 가쓰히로 대회 조직위원장의 폐회사, 나루히토 일본 왕세자의 격려사, 티모시 포크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 부회장의 폐회 선언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아키모토 위원장은 OCA 깃발을 다케다 쓰네카즈 일본올림픽위원회(JOC) 위원장에게 전달했고, 다케다 위원장은 이를 다시 포크 OCA 부회장에게 반납했다. 2021년으로 예정된 다음 대회 개최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이어 성화가 꺼지면서 막을 내렸다.

한편 우리나라 선수단은 폐회식에 앞서 이날 오후 3시 선수단 숙소인 삿포로 시내 프린스호텔에서 해단식을 개최했다.

이날 해단식에는 김상항 선수단장, 이형호 문화체육관광부 체육정책실장, 전충렬 대한체육회 사무총장 등과 스키, 여자 아이스하키, 피겨스케이팅 대표 선수들이 참석했다.

선수단 본진은 27일 오후 5시 15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며 귀국에 이어 환영식이 열린다.

귀국 행사 기수로는 스키 크로스컨트리 국가대표인 이채원(36·평창군청), 김마그너스(19)가 선정됐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6 19: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