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급여 적다" 지하철서 지폐에 불붙였다가 스스로 꺼

송고시간2017-02-26 07:43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부산 지하철 전동차 안에서 지폐에 불을 붙였다가 스스로 끈 6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26일 현존전차방화미수 혐의로 A(65)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이 낸 자료를 보면 A 씨는 지난 25일 오후 9시 30분께 부산 지하철 2호선 남천역을 지나던 전동차(양산→장산 방향) 안에서 술에 취해 일회용 라이터로 오만원권 지폐에 불을 붙였다가 스스로 끈 혐의를 받고 있다.

부산 남부경찰서 전경
부산 남부경찰서 전경

[부산경찰청 제공]

A 씨는 112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붙잡혔다.

그는 새로 구하는 직장 급여가 이전 직장 급여보다 적은 것을 알고 "돈에 삶이 좌우되는 것이 싫어서 범행했다"고 진술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A 씨는 지폐가 아깝다는 생각에 불을 붙이자마자 스스로 불을 껐을 뿐, 지하철에 불을 지르려고 한 것은 아니라고 했다.

경찰은 조사를 마치고 26일 새벽 석방했으나, 목격자 등을 상대로 방화 혐의점을 계속 수사할 예정이다.

osh998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