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행정부 풍자하는 '힐러리 대통령' 웹사이트 등장

美 트럼프 행정부 풍자하는 '힐러리 대통령' 웹사이트
美 트럼프 행정부 풍자하는 '힐러리 대통령' 웹사이트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장현구 특파원 = 지난해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사상 첫 여성 대통령에 도전했다가 낙선한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실제 대통령인 것처럼 꾸민 웹사이트가 등장해 관심을 끈다.

웹사이트의 주소 명은 '힐러리가 트럼프를 눌렀다'(http://www.hillarybeattrump.org)다.

대선 패배에 좌절하는 클린턴 전 장관 지지자들의 '피난처'이자 그를 이기고 제45대 대통령에 취임한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을 풍자하는 사이트라고 미국 일간지워싱턴포스트가 25일(현지시간) 소개했다.

'힐러리 대통령 시대'를 염두에 둔 가상의 웹사이트를 열면 '힐러리 로댐 클린턴'이라는 글씨와 함께 '다수가 지배하는 진짜 미국의 뉴스'라는 글귀가 첫눈에 들어온다.

대선 전체 투표수에서 클린턴 전 장관이 공화당 트럼프 후보보다 약 300만 표 가까이 이겼지만, 선거인단 확보 수에서 뒤져 승패가 뒤바뀐 미국 선거 제도의 허점을 꼬집은 것이다.

뉴스 형태를 띤 웹사이트 게재물의 제목을 보면, '힐러리 클린턴의 지지율이 79%로 떨어졌다', '클린턴 대통령이 과감하게 언론을 백악관 기자회견에 초대했다', '클린턴 대통령이 공립학교, 미국 항공우주국 우주선, 비디오 게임에서의 성 중립 화장실을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등이 눈에 띈다.

사상 최저 국정 지지율, 언론과 끊임없는 갈등, 성전환자의 화장실 보호지침 폐기 등 현재 연일 뉴스를 쏟아내는 트럼프 행정부를 신랄하게 풍자한 내용이다.

온라인 매체 브레이트바트 뉴스와 해당 매체의 수석편집자인 극우 인사 밀로 야노풀로스, 보수 성향의 폭스 뉴스 등은 이 웹사이트를 '가짜 뉴스'이자 '진보주의자들의 현실 도피처'라고 맹비난했다.

웹사이트를 개설한 30대 여성 작가는 워싱턴포스트 인터뷰에서 "진보주의자들의 도피처라는 보수주의자들의 평가가 어느 정도 맞지만, 민주당이 실제 대선에서 이겼다는 걸 강조하는 의미가 더 크다"고 설명했다.

그는 보수주의자들의 공격 표적이 되고 싶지 않아 익명으로 인터뷰에 응했다.

유머러스하게 웃어보자는 취지에서 웹사이트를 만들었다던 이 작가는 '가짜 뉴스' 주장에 "너무나도 명백한 풍자이기에 누구도 나를 잘못된 정보 전달, 집단지성 약화 등의 이유로 고소하진 않을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지난 1월 웹사이트가 개설된 뒤 5명의 작가가 동참해 콘텐츠를 제작 중이라고 한다.

보수 매체들이 '힐러리 대통령' 사이트를 실존하는 '가짜 뉴스'로 집중적으로 보도한 뒤 1일 방문자가 평균 20만 명으로 늘었고, 익명의 작가는 매일 밤 이들이 쏟아낸 분노의 메일을 지우느라 바쁘다고 전했다.

'힐러리 대통령' 사이트를 진짜 '가짜 뉴스'로 평한 폭스뉴스 트위터
'힐러리 대통령' 사이트를 진짜 '가짜 뉴스'로 평한 폭스뉴스 트위터

일주일에 35시간을 사이트 운영에 투자한다던 익명의 작가는 "페미니즘 역사에서 중요한 한 장을 러시아 사람들(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줄리언 어산지, 제임스 코미 미국 연방수사국(FBI) 국장에게 도둑맞았다고 생각하는 많은 사람에게 이 사이트가 원기를 북돋워 줄 것"이라고 평했다.

폭로 전문매체 위키리크스 설립자인 어산지는 민주당전국위원회(DNC) 인사들과 클린턴 선거운동본부장이던 존 포데스타의 유출된 이메일을 공개했다.

민주당이 클린턴 후보의 경쟁자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에게 불리하게 경선을 조직적으로 운영한 정황이 드러나면서 결과적으로 트럼프가 대통령으로 당선되는데 영향을 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코미 국장 역시 대선 11일 전 클린턴 전 장관의 대표 약점인 '이메일 스캔들' 재수사를 선언해 트럼프 후보의 승리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했다는 비판을 들었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6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